뉴스인

UPDATED 2020.5.30 토 13:39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이낙연 이미지 & 스피치, 승리를 이끌어내는 숨겨진 비밀정치가 체질 이낙연 당선자
박준식 기자 | 승인 2020.05.07 12:19
이낙연 이미지 & 스피치(사진_이낙연 페이스북)

[뉴스인] 박준식 기자  = UCLA대 메라비안 교수는 ’55:38:7’의 법칙을 소개하였다. 소위 ‘메라비안 법칙’이라고 잘 알려진 이 법칙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커뮤니케이션 요소는 이미지가 55%, 목소리가 38% 그리고 언어가 7%라는 것이다. 이를 풀어서 설명하면 55%의 사람들 즉 둘 중의 한명은 어떤 특정 대상에 대한 인상은 이미지(바디랭귀지, 패션, 목소리 등)을 통해 형성된다는 것이다.

선거에서도 마찬가지이다. 후보자의 이미지나 목소리 그리고 정책들을 다 고려해서 누구에게 투표할 것이지를 결정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특히 ‘스윙 보터(swing voter)’들은 더욱 그렇다. 상황이 이러하므로 특정 정치색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들은 대개 후보자들의 이미지를 보고 선택하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접점 지역의 선거에는 바로 이 이미지가 승패를 가르는 결정적 요인이 된다.

이미지 분석 – 얼굴인상

이낙연 의원의 얼굴인상은 미간이 넓어 깊이있는 지혜와 이해심이 있음을 보여준다. 게다가 탄력있게 솟은 관골근(광대근)은 적극적인 에너지와 원만한 대인관계를 엿볼 수게 한다. 튼튼한 콧대와 둥글고 탄력있는 콧방울이 조화를 이루어 건강한 자아상을 갖추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또한 타인을 배려하는 온화한 성정이 나타나며 넓고 둥근 턱은 따르는 사람들이 많음을 짐작케 한다. 다만 곱슬머리에다 윤기가 적어 보이는 머릿결, 길어보이는 헤어스타일을 모두 단정하게 정리하고 다소 짧아 보이는 눈썹을 보완해 준다면 더 큰 뜻을 이룰 수 있는 이미지로 변화가 가능하다.

이낙연 당선자는 토론이나 연설 시에는 온화하지만 때로 강직한 태도를 태도를 취하기도 한다. 하지만 사석이나 편안한 자리에선 친근한 미소와 주변을 살피는 태도를 취한다. 전반적으로 이낙연 당선자는 따스함이 느껴지는 친숙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당선자가 4.15 총선 후에 국민에게 전하는 주요 메시지 키워드가 ‘죄송, 송구, 화합, 용서’ 등 국민을 하나로 끌어안고자 하는 긍정 메시지가 주를 이룬다. 타고난 성품이든 전략적으로 만들어내는 것이든 이러한 태도와 화법은 상대방의 이야기를 잘 들어줄 듯한 친근하고 친화적인 이미지를 준다.

당선자는 눈과 입술, 코와 얼굴 라인은 곡선이 많은 편이라, 도트 문양, 페이즐리 문양 등 곡선의 느낌이 많은 패턴 넥타이를 맨다. 또한 무늬가 없는 무지, 솔리드 타입의 넥타이도 매는데 이는 당선자를 안정적으로 보이게 만든다.

이 당선자는 미간이 넓고 귀 모양이 좋아 깊이있는 지혜와 이해심이 있어 보인다. 풍기는 이미지로 보면 강한 추진력이 있으면서도 포용력과 온화함을 갖추었으며, 넓고 둥근 턱은 뚝심과 지구력이 있고 사람이 많이 따르는 리더쉽의 모습이다. 표정의 큰 변화가 없어 감정조절 능력이 좋은 편이어서 평정심과 안정감을 주며, 웃을 때 입 모양도 크고 시원해서 호감을 준다.

이낙연 이미지 & 스피치(사진_이낙연 페이스북)

이미지 분석 – 스피치 분석

중 저음의 울림과 차분한 음성이 주는 여유와 신뢰감이 강점이다. 당황스러운 상황에도 표정의 혼란이 없어서 오히려 자신감과 전문성을 동시에 보여준다. 의정활동 및 일반 대화에서 상대방의 이야기를 진지하게 경청하면서도 한번 쉬고 답하는 답변의 습관은 매너있고 진중함을 보여준다

코로나19이후 개편 되어 지는 새로운 현상속에서 이미지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어지고 있다. 한국 퍼스널 브랜딩을 이끄는 전문가 집단이 분석을 통해 스마트모빌리티에 발맞추어 개인과 기업의 가치를 증대하기 위한 숨겨진 비밀을 분석하여 선보이고 있다.

승리를 이끌어내는 숨겨진 비밀에 대한 퍼스널브랜딩 분석은 임문수박사(ICRU연구소),송은영박사(한국이미지메이킹센터 원장),김여정연구원(이즘랩 소장), 김옥기박사 (PIB연구소), 홍순아대표(홍순아의 휴먼아카데미), 조미경 대표(CMK이미지코리아)가 참여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