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5.30 토 13:39
상단여백
HOME 헬스 건강·라이프
칼륨 섭취 부족하면 골다공증 위험 30% 증가
김태엽 기자 | 승인 2020.05.06 10:14
아몬드 이미지. (출처=pixabay)

[뉴스인] 김태엽 기자 = 칼륨 섭취가 부족해도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30% 증가하는 등 뼈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칼륨은 아몬드ㆍ호두ㆍ피스타치오 등 견과류, 감자ㆍ고구마ㆍ바나나 등 과일ㆍ채소와 계란ㆍ요거트 등에 풍부하다.

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중앙대 식품영양학과 신상아 교수팀이 2008∼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50세 이상 남성과 폐경 여성 8,732명을 대상으로 칼륨 섭취량과 골다공증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에서 칼륨 섭취량과 뼈 미네랄 밀도, 골다공증 유병률의 관계)는 영양 분야 영문 학술지인 ‘영양 연구와 실행’(Nutrition Research and Practice) 최근호에 소개됐다.

신 교수팀은 24시간 회상법을 이용해 연구 대상자가 어떤 음식을 섭취했는지를 분석했다. 뼈의 미네랄 밀도(골밀도)는 엉덩이뼈ㆍ목뼈ㆍ허리뼈 등 세 부위를 쟀다.

50세 이상 남녀의 하루 평균 칼륨 섭취량은 남성이 3,258㎎으로, 여성(2,620㎎)보다 많았지만 둘 다 보건복지부가 정한 19세 이상 성인의 1일 칼륨 충분섭취량(3,500㎎)에 미달했다.

신 교수팀은 하루 칼륨 섭취량을 기준으로 연구대상을 세 그룹(1그룹 1,395㎎ 섭취, 2 그룹 2,388㎎ 섭취, 3그룹 4,157㎎ 섭취)으로 분류했다.

하루 칼륨 섭취가 가장 많은 3 그룹 폐경 여성의 허리뼈 골다공증 발생 위험은 1 그룹 폐경 여성보다 30% 가량 낮았다. 남성에선 칼륨 섭취량에 따른 골다공증 발생 위험 차이가 드러나지 않았다.

신 교수팀은 논문에서 “칼슘ㆍ비타민 D(칼슘 흡수에 기여)가 뼈 건강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은 맞지만 칼륨 섭취도 소홀히 해선 안 된다”며 “칼륨의 충분한 섭취가 고령 여성의 골다공증 발생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칼륨은 세포의 노폐물 배출을 돕는 미네랄이다. 칼륨이 체내에서 칼슘을 제거하는 산(酸)을 중화시킬 수 있다. 칼륨이 많이 함유된 식단이 뼈 건강을 증진시킨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연구결과도 여럿 나왔다. 폐경 전 여성을 대상으로 한 해외 연구에선 칼륨 섭취량이 많은 여성과 칼륨 섭취량이 적은 여성 간 8%의 골밀도 차이를 보였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