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5.30 토 13:39
상단여백
HOME 헬스 건강·라이프
코로나-19 등 감염과 비만은 '동전의 양면'
김태엽 기자 | 승인 2020.04.14 09:42
비만 관련 일러스트. (출처=pixabay)

[뉴스인] 김태엽 기자 = 감염병의 일종인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대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감염과 비만은 '동전의 양면'이란 주장이 의료계에서 나왔다.

인플루엔자(독감) 바이러스 등 병원체의 감염으로 인해 비만이 생기고 비만에 의해 세균ㆍ바이러스 감염이 잘 된다는 것이다.

1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신경과 안상준 교수팀은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발표한 리뷰(review) 논문(비만과 감염의 연관성)에서 비만과 감염은 상호 작용하는 관계라고 규정했다.

안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만 유발 병원체로 아데노바이러스ㆍ장내 바이러스 등 바이러스, 장내 미생물 등 세균, 기생충 등"이며 "이런 병원체가 인체에 만성 염증 반응을 일으켜 비만을 촉발하는데 이때 나쁜 식습관이 동반되면 비만이 가속화된다"고 지적했다.

비만한 사람이 유독 걸리기 쉽고, 증상도 더 악화시키는 감염으론 코로나-19 등 코로나바이러스ㆍ인플루엔자(독감)바이러스 등 바이러스 감염과 요로 감염ㆍ치주 감염을 유발하는 세균 감염이 있다.

비만한 사람은 기관지염ㆍ폐렴 등 호흡기 감염, 병원 내 감염, 수술 부위 감염도 비만한 사람이 더 잘 걸린다.

비만한 사람에게 감염이 동반되면 각종 합병증을 증가시키고 항생제와 백신의 효과가 떨어진다.

안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만한 사람이 감염 질환에 잘 걸리는 것은 비만으로 인한 만성 염증 증가로 면역력이 떨어진 탓"이라며 "비만과 감염은 서로 원인과 결과가 되며 상호작용을 한다"고 설명했다. 결과적으로 비만이 줄면 감염의 위험성과 악화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비만을 유발하는 바이러스ㆍ세균ㆍ장내 미생물ㆍ기생충은 매우 다양하다. 비만으로 인한 감염이 증가하면 병원 입원자 수는 늘고 백신ㆍ항생제의 효과는 감소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건강한 장내 미생물을 보유하고, 항생제를 줄이며,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사를 하는 것이 좋다.

안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만이 감소하면 현재 유행 중인 코로나-19 등 감염병의 유행과 이로 인한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