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6.2 화 12:50
상단여백
HOME 헬스 건강·라이프
임산부가 충치 환자이면 큰 아기 낳을 위험 15% 증가
김태엽 기자 | 승인 2020.04.02 13:11
임산부 이미지. (출처=pixabay)

[뉴스인] 김태엽 기자 = 구강 건강 상태가 나쁘면 임신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임산부가 충치 환자이면 실제 임신 주령보다 큰 아기의 출산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고려대 구로병원 산부인과 조금준 교수팀이 2010∼2014년 일반 건강검진과 구강 건강 검진을 모두 받은 초산부 12만622명을 대상으로 충치와 임신 부작용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Association between dental caries and adverse pregnancy outcomes)는 ‘네이처’(Nature)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소개됐다.

전체 연구 대상 임산부 중 충치 보유자는 2만8,623명(23.7%)이었다. 임산부 4명 중 1명이 충치 환자인 셈이다. 이들 충치 진단 후 충치 치료를 받은 사람은 17%(4,741명)에 불과했다.

충치 보유 임산부는 출산 시 실제 임신 주령보다 큰 아기를 낳을 가능성이 충치가 없는 임산부에 비해 15% 높았다.

충치 보유와 충치 치료 여부는 임산부의  조산(早産)ㆍ자간전증(preeclampsia, 임신 중독증) 위험과는 이렇다 할 연관성이 없었다.

신체 활동이 적고, 단 음식을 즐기며, 과일ㆍ채소보다 패스트푸드를 선호하는 임산부는 비만과 충치를 함께 갖기 쉽다. 이는 상대적으로 큰 아기의 출산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도 충치 보유 여성의 비만율과 공복(空腹) 혈당 보유율이 높았다.

조 교수팀은 논문에서 “구강 건강 상태가 나쁘면 당뇨병ㆍ심혈관 질환 뿐 아니라 임신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