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5.29 금 13:31
상단여백
HOME 헬스 건강·라이프
정식품 '베지밀', 18년 연속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 1위 선정
김태엽 기자 | 승인 2020.03.31 10:04

[뉴스인] 김태엽 기자 = 국내 최초의 두유 ‘베지밀’이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에서 18년 연속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정식품(대표 이순구)은 오리지널 두유 '베지밀'이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하는 '2020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 두유 부문에서 18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올해로22회를 맞는K-BPI는 각 산업의 제품 및 서비스 브랜드에 대해 소비자 조사를 실시해 기업 브랜드의 경쟁력을 지수화한 것으로 국내 대표적인 브랜드 평가 지수다.

베지밀은 두유 부문이 신설된 2003년부터 줄곧 1위를 지켜왔으며 10년 이상 연속 1위 시 주어지는 ‘골든브랜드’로 선정된 바 있다.

베지밀은 올해도 두유 부문의 브랜드 인지도를 나타내는 ‘최초인지도’, ‘비보조인지도’, ‘보조인지도’와 브랜드 충성도를 나타내는 ‘이미지’, ‘구입가능성’, ‘선호도’ 등 전 항목에서 최고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전반적으로 2위 이하의 브랜드와 현격한 격차를 보였으며, 특히 ‘최초인지도’의 경우 K-BPI 전체 1위 브랜드 평균 대비 최상위 수준으로 나타나 국민 두유로서의 명성을 입증했다.

정식품 측은 1위 수상 비결로 연구 중심의 기업 문화를 바탕으로 한 우수한 제품력과 글로벌 식품 트렌드를 반영한 타깃 맞춤형 신제품 개발, 국민 건강 기여에 앞장서는 다양한 캠페인 활동 등을 꼽았다.

시니어, 임신부, 어린이 등 타깃 맞춤형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으며 식물성 원료에 대한 독보적인 전문성을 살려 아몬드, 호두, 코코넛 등의 식물성 원료를 사용한 '리얼 시리즈’ 등을 출시했다.

정식품 관계자는 “국내 최초의 두유이자 두유시장 1위인 베지밀이 오랫동안 소비자들의 두터운 신뢰와 사랑 속에서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고 있어 매우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두유업계 선두 기업으로서 음용층에 맞는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고 새로운 식물성 건강음료 카테고리를 확대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