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4.9 목 17:51
상단여백
HOME 헬스 건강·라이프
이란성 쌍둥이 출생 수, 일란성 쌍둥이의 3배 이상
김태엽 기자 | 승인 2020.02.18 10:27
쌍둥이 이미지. (출처=pixabay)

[뉴스인] 김태엽 기자 = 시험관 아기 등 체외 수정시술의 증가로 일란성 쌍둥이 대비 이란성 쌍둥이의 비율이 세 배 이상 높아진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에서 시험관 아기 시술이 활발하지 않았던 약 30년 전엔 일란성 쌍둥이 수가 이란성 쌍둥이보다 오히려 두 배 이상 많았다.

1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공주대 보건행정학과 임달오 교수팀이 통계청의 1991∼1994년과 2000∼2018년 인구동태 통계자료를 토대로 일란성 쌍둥이 대 이란성 쌍둥이의 연도별 출생 비율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우리나라 쌍둥이 발생 분포에 관한 연구, 1991-2018)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1991년 일란성 쌍둥이 수는 2,029쌍, 이란성 쌍둥이 수는 910쌍으로, 일란성 쌍둥이/이란성 쌍둥이의 비율은 0.45였다. 일란성 쌍둥이 수가 이란성 쌍둥이보다 두 배 이상 높았던 것이다.

연도가 경과함에 따라 이란성 쌍둥이 수는 늘고, 일란성 쌍둥이 수는 줄었다. 2000년 일란성/이란성 비율은 1.42, 2005년 1.66, 2010년 2.09, 2015년 2.84, 2018년 3.30으로 증가했다.

약 30년 만에 일란성 쌍둥이 대비 이란성 쌍둥이의 비율이 6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임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리나라 쌍둥이 출생률은 보조생식술의 도입과 난임 부부를 위한 정부 지원 사업이 개시된 후 크게 높아졌다”며 “특히 이란성 쌍둥이의 증가는 과(過)배란을 유발시키는 보조생식술 시술의 확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지적했다.

국내에서 체외수정시술에 의한 첫 출생은 1985년 10월이다. 덴마크ㆍ영국ㆍ독일ㆍ네덜란드ㆍ스위스ㆍ일본 등 다른 나라에서도 이란성 쌍둥이의 증가는 1983년부터 과배란 물질의 사용과 체외수정시술의 확산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우리나라 다태아 출생률(1981∼2017년)은 연 평균 3.9% 증가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