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2.21 금 10:32
상단여백
HOME 뉴스인TV
[뉴스인TV] 2020년 꽃구름 속 희망을 꿈꾸다, 최광회 사진전
정경호 기자 | 승인 2020.01.06 11:27

최광회 작품(사진=정경호 기자)

[뉴스인] 정경호 기자  = 경자년 새해 벽두, 희망을 전하는 사진전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작가 최광회의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채운(彩雲)'전. 서울 충무로 반도카메라 갤러리에서 2일부터 7일까지 열린다.

‘채운(彩雲)’은 여러 빛깔이 아롱져서 무늬가 있는 고운 구름이다. 꽃구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채운을 보면 좋은 일이 생긴다는 속설이 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조아(JOA) 조형예술학 박사는 “작년에 모두가 힘들었다. 새해가 시작되는 때에 희망을 갖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했다”며 최광회의 ‘채운’은 “단순히 미적인 표상을 떠나 빛(희망)의 발원처로, 생로병사의 삶과 다사다난한 일상에서 생기를 얻을 수 있는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최광회 작가는 주로 자연 풍경을 사진에 담아 왔다. 특히 광활하게 펼쳐지는 바다를 통해 자연의 위대함을 전시장으로 이끌어냈다. 이번 '아주 공적인, 아주 사적인-채운(彩雲)' 연작은 ‘가장 숭고한 대상’에 대한 시선을 좀 더 확장하는 면모를 보인다. ‘채운’이라는 새로운 서사로 들어선 것이다.

그의 채운 작업은 우연에서 시작됐다.

“우연한 기회에 채운을 봤다. 신비하고 아름다웠다. 황홀경에 빠져 셔터를 눌렀다. 나중에야 채운인 것을 알았다. 채운이 뜨면 나라에 경사가 생긴다는 얘기도 있고, 길조라고도 하고, 행운을 가져다주는 구름이라는데, 이후 줄곧 채운을 작업해오고 있다”

시시각각 변하는 것이 하늘의 구름이다. 채운을 담기가 그리 쉽지는 않을 터다. 분명 오랜 기다림과 그만의 비범함이 있을 것이지만 그는 작가노트를 통해 이렇게 말한다.

"순간순간 바꾸며 변하는 말로 형언할 수 없는 이 구름은 자연이 내게 준 선물이었다. 그렇다, 지금까지 나는 작가로서 자연을 찍은 게 아니라 자연이 나를 택해 사진가로 만들어 온 것이었다."

이번 전시는 오랫동안 인연을 맺어온 작가와 기획자의 컬래버레이션이다.

최광회 작가는 사진작가이기도 한, 조아(필명) 교수와 사진 인생의 길을 걸어온지 6년의 시간 2020 경자년 ‘채운(彩雲) 여행을 해오고 있다.

경자년 희망을 전하는 전시회 최광회 사진작가, 충무로 반도카메라 갤러리 2층(사진=정경호 기자)

일반적이지 않은 두 세대를 넘어 공감하고 소통한다. 조아 박사는 “최광회 작가는 자연을 닮은 사진가이다”라고 말한다.

자연을 닮은 작가와 그 작가의 세계를 들여다보는 기획자의 만남. 두 사람은 신년 아침에 아름다운 구름 사이로 쏟아지는 희망을 걸었다. 무지개를 보면 소원을 이루듯 힘든 시절, 희망을 꿈꾸게 한다. 그래서 이번 전시의 부제는 ‘희망의 관점에서 바라 본 채운’이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