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1.21 화 17:03
상단여백
HOME 뉴스
[성탄] 예수 그리스도 나셨다!24일 영락교회 베다니홀에서 예수탄생 성탄음악회 열어
안희영 기자 | 승인 2019.12.25 00:20
(사진=안희영 기자)

[뉴스인] 안희영 기자  = 크리스마스 이브 인 24일 영락교회(김운성 목사)는 베다니홀에서 예수탄생 성탄음악회를 열었다.

예수탄생 성탄음악회는 김신웅 작곡에 의해 영락교회 갈릴리 찬양대와 알테 무지크 서울 오케스트라의 협연과 조성환 지휘로 이루어졌다.

오라토리오 ‘예수탄생’은 1부 예수의 나심을 예고하다, 2부 예수그리스도 나시다, 3부 동방박사들 경배하러 오다, 4부 말씀이 육신이 되다 순으로 이어졌다.

베다니홀을 찾은 성도들은 예수탄생 전야에 음악예배를 드리기 위해 일찍부터 자리를 메웠고 어린이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가족 단위로 참석하는 등 음악을 통한 성탄의 메시지를 경청했다.

(사진=안희영 기자)

베다니홀에서 울려 퍼진 예수탄생 음악회에서 김운성 목사는 예수님이 탄생하셨기에 오늘 이 자리에서 음악회를 가질 수 있었고 은혜로운 음악예배를 드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운성 목사는 큰 영광을 받으실 분은 하나님 아버지이시고, 이 땅에 사람의 몸으로 오신 예수님, 예수님을 믿게 만드시기 위해 감동감화를 주시는 성령님, 삼위일체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의 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안희영 기자)

김운성 목사는 한국교회가 어느 때부터인지 성탄예배를 드리지 않는 교회가 있는 것 같다며 믿지 않는 이들의 퇴색과 믿는 이들조차 예수님 나심의 의미를 소홀하게 여기는 것에 섭섭할 때가 있다고 말했다.

김운성 목사는 아름다운 이 교회에서 성탄음악예배를 드릴 수 있는 놀라운 특권을 주신 것에 기쁨과 감사를 느낀다고 말했다.

김운성 목사는 최근 대구에서 일어난 가난으로 인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가정의 뉴스를 접하면서 두려움을 느꼈다며, 휴전선 너머에 있는 동포와 전 세계에 있는 주님을 모르는 이들을 우리는 절대로 잊어서는 안 되며 우리의 기도 대상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운성 목사는 더욱 겸손한 마음을 갖고 성탄의 의미를 되새기는 그리스도인이 되자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