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9.6.19 수 15:47
상단여백
HOME 뉴스
뭇매 맞는 김예령 기자, 신년 기자회견 질문…"문 대통령, 그 자신감 어디서"
강태훈 기자 | 승인 2019.01.11 12:57
사진=JTBC 방송 캡쳐

[뉴스인] 강태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진행된 가운데 한 기자의 질문내용과 태도가 여론의 도마위에 올랐다.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는 문 대통령에게 질문할 기회를 얻은 뒤 “대통령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올해는 함께 잘 사는 나라 만들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말로 운을 땠다.

동시에 "대통령님,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알고 계실 겁니다.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습니다.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희망을 버린 건 아니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합니다"라고 발언했다.

김 기자는 이어 "대통령께서 계속해서 이와 관련해서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렇게 강조를 하시고 계셨는데요. 그럼에도 대통령께서 현 기조에 대해서 그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고요.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습니다"라고 질의했다.

사진=JTBC 방송 캡쳐

이에 문 대통령은 눈에 띄게 굳어진 표정으로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라는 점은 오늘 제가 모두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그에 대해서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 하겠지만 오히려 정책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라는 말씀은 이미 충분히 드렸기 때문에 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라고 답을 마무리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200명의 기자들과 자유로운 기자회견 형식을 빌어 정부가 추진을 계획 중인 올해의 대북방안, 경제 정책등에 관해 설명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