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9.1.18 금 13:30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김효헌의 스코틀랜드 이야기] 제6회 '윤보선 심포지엄'
김효헌 | 승인 2018.10.24 13:55

[뉴스인] 김효헌 = 지난 10월 8~9일 영국 에딘버러 대학과 공동으로 윤보선 전 대통령을 기념하는 ‘제6회 윤보선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윤보선 전(前) 대통령(1897-1990)은 상해 임시정부에서 독립운동을 해오다가, 1924년 스코틀랜드의 에딘버러 대학에서 수학하게 됐다. 에딘버러 대학에서는 동문인 윤보선 전 대통령을 기념하기 위해 2013년부터 해마다 윤보선 심포지엄이 개최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국학 교육 프로그램을 세우기 위해 부임한 김영미 정치학 교수의 주관하에 ‘세계 도시 내 불평등: 비교적 관점에서의 서울’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관련 영화의 상영 및 미술 전시 또한 함께 이뤄졌다.

상세 주제는 아래의 표와 같다. 위의 주제들은 각기 플레이 페어 도서관과 레이번 룸에서 진행됐다.

'세계 도시 내 불평등: 비교적 관점에서의 서울'.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에딘버러 대학의 부총장(한국에서는 총장격)인 피터 매치슨 교수와 한국학 중앙 연구원장인 안병욱 교수, 윤보선기념재단 윤상구 이사, 박은아 주 영국대사,  세인트 앤드류스 교수인 콘래드 로손 교수와 마테오 푸마갈리 교수, 캐서린 존스 교수, 서울대학교 신혜란 교수, 김석호 교수, 연세대학교의 이태동 교수 등 60여명에 달하는 교수진이 참가했다.

또한 일반적인 심포지움과는 달리, 교수들만이 참석하는 것이 아니라 상당히 많은 수의 일반인 참가도 이뤄져 총 인원 100여 명에 달하는 상당한 규모의 심포지움이 개최됐다.

뿐만 아니라 김혜림의 대금연주와 정지은의 가야금연주 등 한국의 전통음악을 선보였으며, 소프라노 가수인 헤더 매키널리의 공연도 진행됐다.

윤보선 심포지엄이 6회를 맞이하면서 에딘버러 대학교에 한국학과가 2019년에 새롭게 학생들을 모집한다는 기쁜 소식을 들었다. 이제 이곳 에딘버러에도 한국의 위상이 더 높아지는 것 같다.

에딘버러가 인종차별이 없다고는 하지만 어딘가 모르게 동양인에 대한 보이지 않는 차별을 느낄 때가 있는데 이곳에 한국학과가 생긴다는 것은 그만큼 국가의 경쟁력이 높아 졌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벌써 6회를 맞이하는 이 심포지엄도 더 많은 참가자들로 가득하여 서로 토론하는 심포지엄, 그로 인하여 더욱 발전하는 세계적인 심포지엄이 되기를 희망한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