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8.12.12 수 14:03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산업
CJ CGV, 2분기 매출 4048억원...전통적 비수기 불구 매출 증가 및 흑자전환
박준식 기자 | 승인 2018.08.10 13:24

[뉴스인] 박준식 기자  =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 체인인 CJ CGV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4,048억원, 영업이익 3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8% 늘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국내사업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12.2% 증가한 2,214억원의 매출과 영업적자 12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가 전통적으로 영화시장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전년에 비해 매출은 늘었고 적자폭은 크게 줄었다. 

 

해외 법인 중에서는 베트남의 성과가 두드러졌다. 전년 대비 3.9% 증가한 403억의 매출과 23.8% 증가한 52억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데드풀2’,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등 할리우드 대작 흥행과 함께 4DX, IMAX 등의 특별관 수요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자회사인 CJ 4DPLEX 역시 지속적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8%, 90.5% 증가한 294억원의 매출과 4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1년 만에 11개 나라에 추가 진출하며 4DX 스크린 수를 153개 더 늘린데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앤트맨과 와스프’ 등이 4DX로 큰 성공을 거둔 영향이다.

 

반면 중국 법인은 전년과 동일한 수준인 802억원의 매출에 적자 전환했다. 전년 동기간 대비 12개의 극장을 늘렸지만 다수의 기대작 개봉 연기에 따라 일시적 비수기를 겪었다.  터키 법인 역시 전년보다 27% 감소한 317억원의 매출에 적자 전환했다. 터키 대통령 선거로 불안해진 정세 속에서 대작들이 개봉을 속속 연기하면서 전체 박스오피스가 축소된 영향과 더불어 리라화 약세에 따라 전반적으로 실적이 감소했다.

 

CJ CGV는 3분기 들어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CJ CGV 관계자는 "국내 부문에서 전통적 성수기인 여름방학 시즌을 맞은데다 '신과함께: 인과 연', '공작’, ‘목격자', '안시성', '협상',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인크레더블2’, ‘맘마미아2’ 등 한국영화와 외화의 화려한 라인업이 이어져 박스오피스 성장세를 기대하고 있다" 며 "글로벌 사업부문 역시 중국과 터키에서 연기된 대작들의 연이은 개봉 효과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4DX 흥행세에 힘입어 실적 개선이 두드러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