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8.4.25 수 21:15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산업
설빙, 이번엔 필리핀…세계 디저트시장 공략
김동석 기자 | 승인 2017.12.11 15:22
설빙 박계윤 총괄상무(왼쪽부터), 조규효 해외사업본부 이사, 번 영 컴퍼니 Winnie Go(위니 고) CEO, George Pua(조지 푸아) 이사. (사진=설빙 제공)

[뉴스인] 김동석 기자 =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이 필리핀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며 글로벌 브랜드로서 세계 시장 공략에 거침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코리안 디저트를 전세계에 알리고 있는 설빙은 지난 9일 석촌호수 동호점에서 필리핀 현지 기업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식을 체결하며 필리핀 진출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4일 캄보디아와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이번에 필리핀 진출을 확정하면서 설빙은 지금까지 중국, 일본, 태국, 호주, 캄보디아를 포함한 6개국에 진출했다.

설빙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한 필리핀 기업은 번 영 컴퍼니(Beonyeong company inc)로 필리핀에서도 손꼽히는 대기업 회장인 프레드릭 고(Frederic Go)가 운영하는 회사다.

설빙은 이번 필리핀 진출로 동남아권에서 더욱 공고한 입지를 굳힐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태국에서 성공적인 사업을 이어가고 있는 설빙은 최근 캄보디아, 필리핀과 잇따라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 동남아권에서 인기 디저트 브랜드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필리핀은 식품 분야 성장률이 두 자릿수를 기록하는 등 식음료 산업을 중심으로 프랜차이즈 산업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전체 인구 중 젊은 층 인구 비율이 높아 디저트 브랜드 경쟁력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설빙은 필리핀 수도인 마닐라를 중심으로 10개의 매장을 오픈한 후 전국적으로 확대, 필리핀에서 코리아 디저트를 알리겠다는 목표다.

설빙 관계자는 "동남아는 최근 높은 경제성장률로 막강한 소비력을 지닌 시장이 되고 있어 프랜차이즈업계가 눈 여겨 보는 시장"이라며 "핵심 경쟁력인 빙수 메뉴를 중심으로 한 코리안 디저트를 전 세계에 알린다는 사명감으로 동남아 시장에서의 성공을 발판 삼아 유럽과 남미 등 세계 시장 확대를 목표로 글로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