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7.8.21 월 18:2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귀남일기] 그래도 겨울전각예술가 후재 김법영 연작
김법영 작가 | 승인 2017.01.09 09:43

*전각(篆刻)예술가인 후재(厚齋) 김법영 작가는 [귀남일기]를 통해 작품 속 주인공인 귀남이의 눈으로 세상과 소통하는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습니다.

잡힐 듯 말 듯 감질나게 도망가는 비둘기들 살금살금 다가서는데 다 보고 있나 보다. -귀남

[뉴스인] 김법영 작가 =

요즘 날씨가 겨울인지 봄인지 구별이 안 된다.
철을 잃은 개나리는 꽃을 피우고 있고
매화 가지엔 꽃망울이 하얗다.
다음 주에 추워진다는데…
날씨 참 비둘기같다.
놀자는 것 같은데 날아가고
날아가는 것 같은데 되돌아오고.
오늘 아침
두꺼운 외투를 걸치고 나왔는데 덥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법영 작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