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7.12.14 목 22:06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산업
CJ프레시웨이, 베트남 진출…'한국산 배' 공급
박상아 기자 | 승인 2017.01.06 11:39
베트남 마트에서 현지 소비자가 한국산 배를 고르고 있다. (사진=CJ프레시웨이)

[뉴스인] 박상아 기자 = CJ그룹의 식자재 유통과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베트남 현지에 한국산 제철 과일 공급을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9월 베트남 최대 국영 유통기업인 '사이공 트레이딩 그룹(SATRA)'에 한국산 과일을 독점 공급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후 한국산 배를 처음 선보였다고 전했다.

한국산 배는 'SATRA'가 베트남 현지에서 운영중인 대형마트를 통해 판매됐으며, 당도나 품질이 높아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임에도 현지인에게 모두 판매됐다는 설명이다.

CJ프레시웨이에 따르면 배뿐만 아니라 과즙이 풍부하고 당도가 높은 사과를 현지에 공급하기로 하고, 국내 주요사과 집산지인 거창사과원예농협과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거창사과는 지난달 컨테이너 한대 분량이 수출돼 전량 판매됐으며 이달에도 베트남 설 명절을 앞두고 선물세트용 사과 900상자를 현지에서 유통할 예정이다.

CJ프레시웨이는 올해부터 베트남 현지에 공급하는 한국산 과일 품목을 포도, 딸기, 곶감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베트남에서는 해외에서 수입·유통되고 있는 사과의 종류가 많지만 상대적으로 당도와 품질이 뛰어나고 쉽게 무르지 않는 한국산 사과에 대한 프리미엄 시장이 형성돼 있다"면서 "예상매출 비중은 높지 않지만 국내에서 재배되는 우수 농산물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해외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트라(SATRA)는 호찌민시가 지분 전체를 갖고 있는 베트남 국영 유통기업으로 베트남 전역에 1개의 도매유통단지와 2개의 대형쇼핑센터, 90여개의 대형마트를 운영하고 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