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4.5 일 12:19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대구 코로나19 중증환자, 입원 한달만에 퇴원
김태엽 기자 | 승인 2020.03.24 14:10
조용균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코로나19 치료를 받고 24일 퇴원 예정인 최모 환자를 면담하고 있다.

[뉴스인] 김태엽 기자 = 만성신부전으로 25년간 신장 투석을 받다 코로나19에 감염, 중증 폐렴 소견을 보였던 50대 환자가 입원 한달만에 건강히 퇴원했다. 또 산소포화도가 떨어져 에크모 치료까지 받던 환자도 음성 판정을 받고 컨디션을 회복중이다. 기저질환이 있는 중증 코로나 환자들도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을 알려준 사례다.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양우)은 코로나19 양성 진단을 받고 2월 24일 가천대 길병원 국가지정병상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환자 최모(57)씨가 24일 퇴원했다고 밝혔다. 대구 거주자인 최씨는 중증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대구지역 의료기관이 부족함에 따라 가천대 길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최씨는 만성신부전으로 25년간 신장투석을 받아오던 환자다. 기저질환이 있는데다, 입원 당시 폐렴이 중등도(중증으로 진행되기 전 단계) 이상으로 진행된 상황이라 치료 경과를 낙관할 수만은 없었다. 입원 후 폐렴이 중증 이상으로 진행되었지만 조혈자극제와 항바이러스제, 항생제 등 적절한 치료가 병행되며 차츰 경과가 좋아졌다. 최씨는 3번에 걸친 코로나 양성 반응 검사에서 모두 음성을 받았다. 이미 지난주 격리가 해제되었지만, 기저질환 등을 고려해 충분한 시간을 두고 경과를 관찰했다.

최씨의 담당 교수인 감염내과 조용균 교수(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비상대책본부장)는 “투석 등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가 인플루엔자 감염으로 폐렴이 진행된 경우의 사망률이 최대 100배에 이르는 만큼 치료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우수한 의료 인프라와 환자 본인의 극복 의지 덕분에 좋은 결과가 나오게 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퇴원을 앞두고 최씨는 “한달 동안 창밖으로만 바깥을 보며 답답하기도 했지만 헌신적으로 치료해준 의사, 간호사 선생님들 덕분에 집으로 가게 돼 정말 기쁘다”며 “인천은 이번일로 처음 오게 됐지만, 나중에 꼭 다시 방문하고 싶은 도시가 됐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중증의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가 건강하게 퇴원하는 사례로, 코로나19 감염과 사망에 대한 불안감보다는 ‘치료할 수 있다’는 희망이 보이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에 입원 중인 한모(75)씨도 초중증의 폐렴으로 산소포화도가 떨어져 약 2주간 에크모 치료까지 받았지만 코로나 19를 극복, 3차례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됐다. 현재는 집중치료실에서 폐 기능 향상을 위한 치료를 받고 있다. 한씨는 평소 혈압 외에 기저질환이 없었으나 코로나19 감염 후 폐렴이 급속하게 진행돼 3월 4일 대구에서 가천대 길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조 교수는 “해외 사례와 비교했을 때 한국의 코로나19 사망률이 낮고, 기저질환이 있는 중증 환자에서도 완치되는 사례가 나오는 것은 그만큼 가천대 길병원을 비롯해, 한국의 의료수준이 안정적이고 우수하다는 뜻”이라며 “어떤 중증환자라도 ‘살릴 수 있다’는 의지와 노력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