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9.12.12 목 13:37
상단여백
HOME 헬스 제약
GC녹십자웰빙, 'NK세포 배양액' 피부노화 방지 효과 연구 논문 국제학술지 게재
김태엽 기자 | 승인 2019.12.04 14:13

[뉴스인] 김태엽 기자 = GC녹십자웰빙(대표 유영효)은 자연살해(Natural Killer, 이하 NK)세포 배양액의 피부 노화 방지 효과를 확인한 연구 논문이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급 국제 학술지인 국제분자의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고 4일 밝혔다.

NK세포는 우리 몸에서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파괴하는 선천면역세포이다. NK세포 배양액은 이 NK세포가 증식되며 발현된 피부성장인자 등이 포함된 고농축액으로, 피부 탄력성을 유지해주는 콜라겐 및 탄력섬유(Elastin)의 발현량이 높다.

회사 측은 세포실험 결과, NK세포 배양액을 적용시킨 시험군의 피부세포에서 자외선에 노출되면 발생하는 ‘단백질 분해효소(MMPs)’의 발현이 대조군 대비 최대 4배까지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MMPs는 콜라겐, 탄력섬유 등을 분해시켜 피부 노화를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시험군에서 피부 탄력을 높여주는 탄력섬유의 발현이 대조군 대비 10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연구의 책임자인 김범준 중앙대학교병원 피부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신소재인 NK세포 배양액이 피부의 구성물질인 콜라겐과 탄력섬유 발현을 증가시켜 피부 노화 예방에 효과적임을 확인했다”며 “기능성 화장품 시장에 새로운 소재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웰빙은 국내 화장품 제조(ODM) 업체 ‘코스맥스’와 협력해 NK세포 배양액을 원료로 개발한 화장품을 내년 초에 출시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