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9.7.16 화 16:31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밤에 유난히 손목 아프고 저리다면 '손목터널증후군' 의심
조진성 기자 | 승인 2019.07.10 10:58
휴대폰 사용 이미지. (출처=pixabay)

[뉴스인] 조진성 기자 = 휴대폰을 하면서 쉬거나 여가 시간에도 휴대폰을 손에서 놓지 못하는 현대인들이 늘어나면서 손목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평소 손목 사용이 많은 직장인이나 주부 등은 손목 질환에 쉽게 노출되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손목터널증후군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0년 약 13만 명에서 2018년 약 17만 9천 명으로 늘었으며,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는 컴퓨터나 휴대폰 등 디지털 기기의 사용이 많아지면서 손목 질환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추정된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수근관증후군이라고도 하며, 손목 앞쪽에 힘줄과 신경이 지나가는 수근관이 여러 원인으로 인해 좁아지거나 내부 압력이 높아지면서 정중신경을 압박하게 되는 경우를 말한다.

정중신경은 엄지손가락부터 네 번째 손가락 정도까지 손바닥에 퍼져있어 이 신경이 눌리면 손가락이 저리고, 물건을 잡거나 병뚜껑을 따려고 할 때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특히 밤에 증상이 심해지고 무리한 날에는 수면을 취할 수 없을 정도로 손 저림이 심하게 나타나기도 한다.

동탄시티병원 김준현 원장은 “손목은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외상이나 특별한 원인 없이 누구에게나 갑자기 발병할 수 있다”며 “대표적인 수부 질환 중 하나인 손목터널증후군은 반복적인 손가락 사용으로 염증이 생겨 발병하기도 하는데, 낮보다 손가락을 움직이지 않는 밤이나 새벽에 손목 터널 안의 힘줄이 부으면서 신경을 눌러 증상이 심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손목 질환이 생기면 손가락과 손바닥 부위가 저리거나 손목이 찌릿하고 욱신거리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만약 손등과 손목을 서로 맞대고 양 손목을 구부린 상태로 약 30-40초 정도 유지했을 때 손바닥이 아프거나 손이 저린 등의 증상이 있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

자가 진단 후에 질환을 방치하면 증상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손목터널증후군인 경우에는 운동치료 및 보조기 사용 등으로 비수술 치료를 권장하나 손목 통증이 심하거나 장기간 지속되면 수술 치료를 시행하기도 한다.

손가락 및 손목의 과도한 사용이 발병의 원인이 되기에 예방을 위해서는 손목 사용 시 무리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옆으로 누워 자는 것은 피하고, 테이핑을 하거나 보호대를 착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평소 주먹을 가볍게 쥔 상태에서 양손을 안과 밖으로 가볍게 돌려주거나 손목을 털어주는 등의 스트레칭을 꾸준히 하는 것도 손목 질환 예방에 좋겠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