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8.12.11 화 15:28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비만과 당뇨, 수술로 치료한다…'대사수술'
조진성 기자 | 승인 2018.12.06 16:29
박성수 교수가 수술을 집도하고 있다. (사진=고대안암병원 제공)

[뉴스인] 조진성 기자 = 대사수술은 비만환자에서 비만수술 후 동반된 당뇨병이 호전되는 것에 착안하여 고안된 수술법으로, 내과적방법으로 치료되지 않는 고도비만. 비만관련 각종 합병증을 치료하는 것이다. 특히 제2형 당뇨병은 비만이 아닌 단순 과체중 상태라도 대사수술로 치료할 수 있다.

대사수술은 체중 감량뿐 아니라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수면무호흡증 등 비만과 관련된 대사성 질환의 치료에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입증돼 있으며 이미 미국당뇨병학회에서 당뇨병치료의 표준치료법 중 하나로 인정하는 등 최근 전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치료법이다.

국내에서는 아직 활성화 돼 있지는 않았지만, 지난 7월 신의료기술로서 등재돼 제2형 당뇨에 대한 대사수술치료가 가능한 상태이며, 2019년 1월부터는 고도비만의 경우 건강보험급여에 포함되어 많은 환자들이 혜택을 보게 될 전망이다.

체질량지수 35이상의 고도비만환자, 또는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의 동반질환이 있는 체질량지수 30이상의 비만환자가 그 대상이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비만대사센터 센터장 박성수 교수는 "제2형 당뇨치료를 위한 대사수술은, 췌장의 잔존기능이 보존돼 있는 환자들에서 시행돼야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췌장의 기능에 대한 철저한 평가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사수술의 성공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췌장의 잔존기능을 확인해 적합한 대상자를 선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점수화하는 방법이 여러가지가 있으나 표준화 돼 있지 않고 국내환자에게 적용하기에는 곤란하다.

반드시 여러 진료과의 다학제협진을 기반으로 하고 수술호전예측 스코어링시스템과 췌장잔존기능평가를 위한 특수검사 등을 시행할 수 있는 의료기관을 찾는 것이 좋다.

박성수 교수는 "대사수술은 비만 뿐 아니라 대사질환들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라며 "비만의 극복노력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의지로 해결이 안될 경우, 질병으로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