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8.12.11 화 15:28
상단여백
HOME 헬스 건강·라이프
김장철 늘어나는 무릎연골연화증, 이유는?
조진성 기자 | 승인 2018.12.06 16:25
김장하는 모습. (출처=pixabay)

[뉴스인] 조진성 기자 = 한 기업이 1175명의 주부 대상으로 ‘올해 김장 계획’에 관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55%가 ‘김장 계획이 없다’고 응답하며 올 겨울 ‘김포족(김장포기족)’을 선언했다.

김장을 포기하는 김포족이 있지만 김장을 준비하는 주부들은 배추를 절이고 절인 배추를 옮겨 몇시간 앉아서 양념을 만들고 하루 종일 김장으로 고생할 수 밖에 없다.

지난 주말 김장을 담근 직장인 주모씨(49)는 김장 후 무릎통증으로 인해 시큰거리거나 계단을 오르기 불편하며 소리가 나거나 열이 동반되고 붓기 시작해 병원을 찾았다.

주모씨의 진단명은 무릎연골연화증. 연골연화증은 무릎 앞부분에 지속적으로 충격이 가해지거나 오랫동안 바르지 않은 자세를 취했을 때 생기기 쉬운 질환으로 무릎연골연화증은 무릎슬개골 아래 연골이 닿아서 없어지는 질환으로 관절내시경을 통해 치료가 가능하다.

무릎연골연화증 환자는 연골 표면이 하얗게 일어나 있는 것을 볼 수 있고 통증이 심하고 지속되면 퇴행성관절염으로 발전할 수 있다.

처음에는 주모씨의 경우처럼 증상이 미미하나 지속적인 관절 사용으로 연골이 점차 닳으면서 염증과 통증이 발생하게 되기 때문.

특히 나이가 있는 주부들의 경우 많은 집안일과 운동부족으로 인해 상체 비만이 있거나 인대나 근육이 약화되어 있어 가벼운 디스크나 염좌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김장하고 옮기는 동안 허리 운동없이 갑자기 무거운 것을 들게 되면 몸무게의 2.5배에 해당하는 압력을 척추에 가해지게 되며 디스크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동탄시티병원 박철 원장은 "김장을 하게 되면 무거운 절인 배추를 옮기거나 오랫동안 같은 자세로 앉았다 일어나는 동작은 무릎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김장 시 두꺼운 옷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벌 입어 근육 경직을 피하고 무거운 물건을 옮길때는 무릎을 굽힌 상태에서 최대한 몸에 밀착시켜 천천히 무릎을 펴면서 옮기는 것이 무릎과 허리관절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무릎연골연화증은 계단이나 비탈길을 오를때 증상이 악화되고 무릎의 앞쪽에서부터 통증이 느껴지며, 무릎 통증이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소염제투여, 재활 치료를 통해 증상을 완화 시킬 수 있다.

소염제나 재활치료로 해결되지 않을 경우 연골 주사 같은 국소 주사 요법을 통해서도 질환 통증 개선이 가능하고, 통증이 오랫동안 지속되거나 재발이 잦은 경우에는 인대강화주사를 통한 개선이 가능하다.

자가 예방법으로는 무릎과 넙다리 관절에 무리가 되는 행동을 피하고, 체중이 늘지 않도록 하며, 해마다 해야 하는 김장을 조금 더 편하고 고통없이 하기 위해선 잘못된 생활습관과 환경을 바꿔주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