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8.11.16 금 18:42
상단여백
HOME 헬스 건강·라이프
무릎이 보내는 ‘통증 신호’, 혹시 나도 무릎 관절염?원인 다양한 무릎 통증, 쉽게 손상 받는 연골 지키고 근육 키워야
민경찬 기자 | 승인 2018.08.17 13:59
▲사진=게티이미지

[뉴스인] 민경찬 기자 = 관절을 어떻게 관리하고 쓰는가에 따라 나이에 상관없이 무릎 통증이 찾아올 수 있다. 그러나 관절염은 노력해서 관리할 수 있는 만큼 통증 ‘신호’를 알아두면 고생하는 일을 줄일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5년~2017년 관절염 환자 중 60대 이상이 약 80%를 차지하고 있지만, 40~50대 관절염 환자도 약 19%에 달한다고 밝혔다.

▲퇴행성관절염 나이 구간별 환자 분포(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료통계정보>국민관심질병통계, 진료년월 기준
(2015.01~2017.12))

중년 이후 약해진 관절 상태에서 과도한 운동으로 연골에 손상을 주면 무릎 관절염의 확률이 그만큼 높아진다. 자주 무릎 통증이 느껴지거나 갑작스러운 부상 뒤 통증이 지속하면 무릎 연골의 손상을 의심해 봐야 한다.

무릎 관절염 초기는 가벼운 통증으로 시작하므로, 통증이 관절염 때문인지를 본인이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릎 관절염의 원인은 다양한데 노화와 더불어 무리한 운동을 하거나 외상의 경험이 있으면 무릎이 아플 확률이 높아진다. 관절에 악영향을 미치는 잘못된 습관과 비만도 관절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관절 건강의 최대 적인 비만이 남성에게서 많이 증가하고, 스포츠를 즐기는 인구가 늘면서 외상으로 인한 부상도 늘어 남성 관절염 환자가 증가 추세다. 인대나 연골파열 등 운동으로 인한 관절질환 환자는 대부분 남성인데, 이러한 부상이 계속되면 나이가 들어 관절에 퇴행성 변화가 생길 때 관절염에 쉽게 걸린다. 

좌식생활로 의자보다는 바닥에 앉거나, 쪼그려 앉아 일하는 습관으로 생기는 퇴행성 관절염은 여성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신체조건에서도 여성이 남성보다 불리한 편이다. 

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은 “여성이 상대적으로 무릎 주변 근육량이 적어 무릎 관절에 체중 부하가 집중, 연골의 마모가 쉽게 일어난다”며 “연골이 약해져 연화되는 연골연화증을 시작으로 연골의 노화를 가속해 퇴행성 관절염이 진행되는 것을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무릎 주변 근육이 튼튼하면 근육 쪽으로 하중이 분산돼 관절에 하중이 쏠리는 것을 막아줘 연골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 관절은 한번 손상되면 복구가 힘들어서 평소 올바른 식습관과 꾸준한 운동으로 건강한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움직일 때 무릎에서 소리가 나고 무릎이 붓는 등의 증상이 대표적이다. 특히 두 발을 붙이고 섰을 때 양 무릎 사이가 떨어질 정도로 다리가 휘었다면, 무릎의 안쪽이 받는 체중 부담이 커 상대적으로 빨리 악화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퇴행성 관절염은 단순 방사선 검사(X-ray)로 진단할 수 있는 만큼, 병원에서 정기검진을 받는 것은 물론 관절염 예방에 좋은 생활습관으로 바꾸는 것이 좋다. 

중년 이후에는 뼈와 관절이 약해지는 시기이기 때문에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을 정도의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근력을 강화해주는 것이 좋다. 평지에서 빠르게 걷기, 수영, 자전거 등 무릎 부담이 적은 운동을 추천한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경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