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8.10.19 금 12:31
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연예
'제 23회 춘사 영화제' 아시아를 대표하는 봄 영화제
김영일 기자 | 승인 2018.05.15 13:26
'제23회 춘사영화제'

[뉴스인] 김영일 기자  = 한국영화감독협회(이사장 양윤호 감독)가 주관하는 '제 23회 춘사영화제' 시상식이 5월18일 오후 6시 코엑스 오디토리움 에서 영화배우 양 동 근, 걸 그룹 카라 출신의 영화배우 박 규 리 의사회로 그 화려한 막을 올린다,

중국영화

특히 이번 제 23회 춘사영화제는 그동안 단순한 시상식에 머물던 춘사 영화상 을 벗어나 한국, 일본, 중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4개국의 영화와 영화인 20여명이 초청 되여 시상식, 초청영화상영, 마켓, 세미나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진정한 의미의 영화제로 거듭남을 위한 준비를 마치고, 그 타이틀을 23회 춘사 영화제로 복원함과 동시에, 침체된 아시아 영화시장의 마켓을 활성화 시켜 서울에서 개최되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봄, 영화제로 다시 태어납니다.

生きる街 포스터

제23회 춘사 영화제는 춘사 나운규 감독이 심어놓은 우리 영화의 역사와 전통 위에 우리감독들의 명예를 건 공정하고 엄정한 심사를 통해 그랑프리인 최우수감독상, 각본상, 기술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남우조연상,여우조연상, 남우신인상, 여우신인상, 심사위원 특별상인 신인 감독상과 등 10개 부문의 본상과 특별상을 시상할 예정입니다.

말레이 영화 포스터.

춘사 영화제는 신청 접수제가 아닌 저명한 영화평론가 5인 (김 종 원, 김 형 석, 남 동 철, 양 경 미, 서 곡 숙)의 '제23회 춘사 영화제'후보작 선정위원회를 구성하여 수상작품 후보들을 선정하고 선정된 작품들을 감독들만으로 구성된 '제23회 춘사 영화제' 심사위원회(박 종 원, 임 정 수, 신 승 수. 석 도 원, 신 정 균, 김 아 론, 신 동 엽, 조 은 희)에서 수상작을 최종 결정하는 방식으로 여타 어떤 영화제보다도 공정성에 만전을 기하였습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