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7.3.27 월 18:10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청각 예민도, '우울·분노'에 영향…뇌파로 '충동성' 측정
마소연 기자 | 승인 2017.01.10 10:40
인제백병원을 찾은 환자가 뇌파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 일산백병원)

[뉴스인] 마소연 기자  = 소리에 민감한 사람은 우울, 분노, 충동과 같은 감정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에 따르면 정신건강의학과 이승환 교수팀이 건강한 성인 157명을 대상으로 청각 반응의 예민성에 따라 두 집단으로 분류해 분석한 결과 소리에 민감한 집단이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정서적 예민성, 불안, 우울 점수가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리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집단은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감정적 예민성은 37% 더 높았고, 우울증 41%, 분노 34%, 충동성은 36% 더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157명에게 5가지 강도의 소리 자극을 들려주고 소리 자극에 대한 뇌파 파형의 평균 기울기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청각 민감성을 계산했다.

우울증(BDI)과 불안(STAI), 충동·정서불안(CAARS) 척도 설문지와 충동 정서를 측정하는 실험(Go/Nogo task)을 이용해 소리 민감성과 각 정서적 충동적 변인과의 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소리 자극이 중추신경계를 자극해 사람의 감정을 조절하는 세로토닌 분비에 영향을 미친 결과라고 추정했다. 또한, 앞으로 뇌파를 이용해 사람의 정신적 예민성과 충동성을 측정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승환 교수는 "운전, 비행기 조종, 기계조작, 위기상황 대처 등 고도의 집중을 요구하는 직업군이나 임무 실패가 사회적으로 큰 손실을 일으키는 분야에서는 사람의 정서적 예민성과 충동성을 객관적으로 측정하는 것은 중요한 문제"라며 "뇌파를 이용한 정신건강검진을 통해 오작동의 가능성을 사전에 파악하고 차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울증, 정서불안 등 환자 진단 시에도 주관적인 설문보다 객관적인 뇌파를 이용한다면 더 정확한 치료와 예방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