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7.1.16 월 17:57
상단여백
HOME 헬스 건강·라이프
'어깨깡패' 욕심에 무리한다면…'어깨충돌증후군' 주의
마소연 기자 | 승인 2017.01.06 18:20
동탄시티병원 김병호 원장 (사진= 동탄시티병원)

[뉴스인] 마소연 기자  = 체중 감량과 건강 관리, 몸매 가꾸기를 위한 운동은 신년 새해 계획에서 빠지지 않고 순위권에 오른다.

하지만 자신의 신체 능력을 고려하지 않은 무리한 운동은 관절에 부담을 줄 수 있다. 과한 운동량이나 잘못된 동작의 반복은 자칫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적절한 운동 계획이 필요하다.

어깨충돌증후군은 어깨를 덮고 있는 뼈 사이가 좁아지며 충돌로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어깨를 덮고 있는 견봉뼈와 상완골(팔뼈) 사이가 좁아지기 때문인데, 움직일 때마다 뼈와 어깨 힘줄·근육이 충돌해 염증이 생겨 통증을 유발한다. 퇴행성 변화가 원인인 경우가 많지만, 최근에는 헬스나 골프, 야구 등 운동 시 과도한 어깨 사용으로 젊은 층에서도 많이 나타난다.

특히 겨울에는 추위로 근육이 수축해있고, 관절의 유연성이 떨어지는 만큼 무리하고 갑작스러운 운동은 어깨충돌증후군을 불러올 수 있다.

따라서 운동 전후로 스트레칭과 충분한 준비운동이 필요한데, 팔을 움직일 때 어깨에 뭔가 걸리는 듯한 느낌이 들거나 소리가 나면서 통증이 느껴진다면 어깨충돌증후군일 가능성이 높다.

6일 동탄시티병원 김병호 원장은 "옷을 입기 위해 팔을 들어 올리거나 뒷짐을 지는 등 작은 동작에도 바늘로 찌르는 듯한 통증이 느껴진다면 어깨충돌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며 "어깨를 움직일 때 '뚝뚝'하는 소리가 나고, 통증이 2~3일간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병원에서는 엑스레이(X-ray) 촬영을 통해 어깨뼈 이상을 확인하고, 초음파나 MRI 검사를 통해 힘줄 손상 정도를 확인해볼 수 있다.

힘줄의 손상 정도와 어깨뼈의 굴곡 정도가 심하지 않다면 약물치료와 주사치료, 물리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만으로도 충분히 완화될 수 있다. 그러나 일정 기간 이후에도 통증이 지속될 경우 관절 내시경을 통한 견봉성형술 등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김병호 원장은 "어깨충돌증후군은 회전근개 등 어깨 힘줄의 파열로 진행될 수 있어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며 "병원 치료 이후에도 어깨에 무리를 주지 않는 가벼운 스트레칭과 근육 강화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좋고, 어깨만 반복적으로 움직이는 운동은 절대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