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6.5 금 10:56
상단여백
HOME 문화
2020 고미술 특별전 '봄·옛 향기에 취하다'
김동석 기자 | 승인 2020.04.14 17:05

[뉴스인] 김동석 기자 =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휩쓸면서 세계 경제와 우리 경제에 큰 타격이 예상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필요한 것이 희망의 힘이다.

이런 가운데 다보성 갤러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 받고 있는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주기 위한 '봄, 옛 향기에 취하다' 전시회를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2020 고미술 특별전 '봄·옛 향기에 취하다'는 오는 29일까지 다보성고미술·다보성갤러리에서 펼쳐진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한 시대를 이끌었던 지도층의 궁중 문화재뿐만 아니라 청빈함 속에서도 기개를 잃지 않은 선비들의 정신세계를 엿볼 수 있는 유물들, 민중들의 소박한 삶이 그대로 배어 있는 목기 유물들까지, 삼국시대부터 근대에 이르는 다양한 우리의 문화유산을 한 자리에 선보인다.

토속적 특징이 강한 통일신라 시대의 철불좌상과 흠 하나 없이 깨끗한 유백색의 조선전기 백자호 등 금속 · 도자기 300여점과 궁중 채색화의 정수를 보여주는 책가도 8폭 병풍 등 서화 70여점, 궁중에서 사용하던 주칠 삼층책장 등 고가구와 민속품 120여점이 전시됩니다.

전시회 관계자는 "경술국치(庚戌國恥) 110년, 광복 75주년을 맞이해 우리나라 문화의 가치, 정체성을 시각적으로 풀어낸 특별전을 통해 선조들의 과거 문화유산이 현재, 그리고 미래의 토양임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또한 이번 전시회 수익금 중 일부는 코로나19로 피해가 심각한 지역의 의료지원을 위한 기부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