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6.5 금 10:56
상단여백
HOME 헬스 제약
환인제약, 조현병 치료제 카리프라진 국내 독점 계약 체결
김태엽 기자 | 승인 2020.03.02 11:29

[뉴스인] 김태엽 기자 = 환인제약(대표이사 이원범)은 헝가리 Gedeon Richter사(대표이사 Gábor Orbán)에서 개발한 조현병 치료제 신약 카리프라진(Cariprazine)의 국내 도입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환인제약은 카리프라진(Cariprazine)의 국내 임상시험 및 품목허가 등 제품의 상업화 및 유통, 판매를 담당하고 Gedeon Richter사는 환인제약에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환인제약 이원범 대표이사는 “Gedeon Richter사와의 파트너십 구축을 통하여 환인제약의 주요 사업 영역인 신경·정신과 분야에서의 영향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카리프라진(Cariprazine)을 통해 국내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Gedeon Richter사의 Gábor Orbán 대표이사는 “한국은 카리프라진(Cariprazine)이 글로벌 신약으로 성장하는 데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며, “CNS 분야에서 강력한 마켓 리더십과 영업력을 가진 환인제약이 한국 시장 내 카리프라진(Cariprazine)의 최적의 파트너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카리프라진(Cariprazine)은 1일 1회 경구투여 용법의 조현병 치료제로 현재 미국(Vraylar)과 유럽(Reagila) 15개국에서 승인 및 발매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성인의 제1형 양극성 장애 및 조현병 치료제로 승인되어 Allergan사가 판매 중이며, 유럽에서는 성인 조현병 치료제로 승인되어 Recordati사 및 Gedeon Richter사가 판매하고 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