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4.10 금 10:32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서울의료원,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전환...대응에 총력
김태엽 기자 | 승인 2020.02.27 16:13

[뉴스인] 김태엽 기자 = 서울의료원은 27일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기존 종합병원에서 코로나19 특화 전담병원으로 전환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의료원은 지난 20일 보건복지부와 서울시에 의해 코로나19 전담병원(감염병관리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입원병동 전체를 코로나19 관련 환자의 전문병동으로 전환하는 절차에 돌입했다. 현재 입원해 있는 일반 환자는 타 시립병원 등으로 순차적으로 분산, 전원하고 있다.

371명의 입원 환자(20일 현재)는 진료과와 중증도에 따라 보라매병원, 북부병원, 동부병원, 한일병원, 을지병원, 은평병원 등으로 분산, 전원하고 있다.

수술이 예정돼 있는 환자들은 보호자와 개별 연락해 코로나19 전담병원 전환의 배경을 설명하고 타 병원으로 의뢰, 전원을 유도하고 있다.

의료진은 24시간 비상체제에 돌입하며 레벨D 보호구 착탈의 집중 훈련, 감염 예방 교육 및 실습 등 코로나19 관련 환자 진료를 위한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 환자의 동선을 철저히 분리하고 입원병동과 타 구역 간 완충 역할을 할 ‘안전 구역’을 만드는 등 감염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코로나19 환자는 8~13층 병동에 입원하고 7층은 의료진 상황실로 사용된다. 외래진료, 건강검진 등 일반 환자가 진료 받는 곳은 1~2층으로 최소 5개 층 높이의 안전 완충 구역을 마련했다.

출입구와 승강기도 기능에 따라 철저히 구분, 통제하여 일반 환자와 코로나19 관련 환자 및 의료진의 동선을 완전히 분리한다.

또한 일1회 실시하던 방역을 일2회로 늘리고 환자와 시민의 동선을 철저히 분리해 감염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고 인근 주민들의 안전을 지킨다는 계획이다.

외래 진료는 전담병원 전환에 따라 축소 운영된다. 서울의료원의 외래 진료 구역은 입원병동과 철저히 분리되어 감염 문제로부터 구조적 안전이 확보되었기 때문에 기존 이용객에게는 지속적인 진료와 편의를 최대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의료원은 코로나19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지난달 21일, 비상대책기구를 소집하고 음압격리병동를 가동하여 지금까지 12명의 코로나19 확진환자를 치료해 왔고 그 중 3명의 환자가 완치되어 퇴원했다. 그밖에 코로나19 전용 선별진료소 특화 운영, 원내 진단검사 실시 등 코로나19 대응에 앞장서 왔다.

표창해 서울의료원 의료원장 직무대행은 “이번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의 전환은 공공병원으로써 감염병 재난으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서울의료원의 모든 자원과 노력을 투입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서울시민은 물론 지역 주민들이 코로나19로부터 더욱 안전하게 치료받고 보호받을 수 있도록 완벽한 대응과 치료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