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2.24 월 17:04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퇴행성관절염, 젊은 세대도 주의 필요
조진성 기자 | 승인 2020.02.12 10:26

[뉴스인] 조진성 기자 = 퇴행성관절염이라고 하면 보통 노년기에나 생기는 질환으로 알고 있는데 최근 들어 젊은층도 주의해야하는 질환으로 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7년 3,763,950명이었던 환자 수는 2018년에는 3,874,622명으로, 2019년에는 4,042,159명으로 증가했다. 그 중, 60세 이상의 노인 환자 수가 2019년 689,937명으로 70% 이상을 차지한다. 이것이 원래 일반적인 현황이다.

하지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8년자료에 따르면 20-30대 환자수가 185,375명에서 2019년에는 197,246명으로 1만 명 이상 증가하며 이제 젊은층도 퇴행성 관절염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을 이루고 있는 연골이 닳아 없어지거나 찢어져 뼈가 노출되거나 무릎 관절 주변 염증에 의한 변형이 생겨 나타나는 질환이다. 주로 인체의 무게를 지탱하는 관절인 고관절, 무릎관절, 발목관절, 척추관절 등에 많이 생긴다.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지만 연골 손상 정도에 따라 통증이 심화된다.

노인의 발병률이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는 이유는, 노화와 연관된 변화가 퇴행성 관절염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키기 때문이다. 나이가 들면 연골에 노화현상이 일어나 탄력성이 감소하게 되는데, 특히 남성에 비해 여성에게서 발생 빈도가 높다. 무릎 주변의 근육이 남성에 비해 약하고 가사 일을 하면서 무릎에 무게가 많이 실리면서 손상이 일어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젊은 층에서의 퇴행성 관절염 발생 원인은 유전, 비만 등이 있다. 그 중, 격렬한 운동이 원인이 되어 퇴행성 관절염을 진단받는 경우도 많다. 다이어트와 건강을 목적으로 운동을 시작했으나, 점차 격렬한 운동을 하면서 무릎 관절에 무리가 가기 때문이다.

동탄시티병원 관절센터 임종준 원장은 “퇴행성관절염은 노화가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통증이 나타났을 때 병원을 바로 찾아 정밀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며 “운동을 하는 20~30대의 경우 과도한 운동은 무릎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본 운동 전 올바른 스트레칭을 통해 퇴행성관절염을 예방해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