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2.19 수 12:40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빈혈 있는 산모는 산전, 산후 우울증 발병 가능성 높다
김태엽 기자 | 승인 2020.01.22 10:26

[뉴스인] 김태엽 기자 = 빈혈을 가지고 있는 산모에게는 산전, 산후에 우울증이 생길 위험성이 높다는 첫 연구 결과가 나왔다.

명지병원 김홍배 교수.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김홍배 교수 연구팀과 서울아산병원 강서영 교수, 선우성 교수 연구팀은 2010~2019년 국제 학술지에 발표된 총 15편의 관찰 역학 연구에서 총 3,300만여 명에 달하는 산모들의 자료를 종합 분석하여 빈혈과 산모 우울증과의 관련성 조사 결과를 밝혔다.

이 조사 결과 빈혈이 있는 사람은 없는 사람보다 산모 우울증의 위험성이 53% 높았다. 산모 우울증을 산전 우울증과 산후 우울증으로 분류하여 분석하였을 때도 빈혈은 각각 36%와 53%의 증가 위험과 관련성을 나타냈다.

또 ▲빈혈의 기준 ▲산모 우울증 진단 기준 ▲연구의 질적 수준별 세부 그룹 분석에서도 빈혈은 일관되게 산모 우울증의 위험성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지병원 김홍배 교수는 “그동안 개별 관찰 연구 결과에서는 빈혈과 산모 우울증의 연관성이 일관되지 않게 나타났었다”며 “이번 연구는 개별 연구들을 종합한 첫 연구로 빈혈은 산전과 산후 모두에서 산모 우울증의 위험성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빈혈과 산모 우울증이 어떻게 관련돼 있는지는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는 않았다”며 “다만, 생물학적 기전에서 빈혈 원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철분 결핍이 정서적 반응을 조절하는 신경 전달 물질인 도파민의 대사를 방해함으로써 산모 우울증을 가져온다는 가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철분은 감정 반응과 연관 있는 또 다른 신경 전달 물질들인 노르에피네프린과 세로토닌의 합성에도 보조 역할을 하므로, 빈혈이 산모 우울증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개략적으로 산전 우울증의 전 세계 유병률은 16%, 산후 우울증의 유병률은 12%로 알려져 있다. 임산부에서 우울증은 알코올이나 약물 남용, 흡연 및 영양 부족으로 인한 불충분한 체중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 김 교수는 “우울증은 조산, 저체중, 태아 성장 제한 같은 태아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산모 우울증의 위험 요인 관리는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영양 결핍과 관련 있는 질환 중 가장 흔한 빈혈이 산모 우울증과 연결될 가능성이 높음을 알려준 이번 연구 결과는 빈혈이 산모 우울증의 원인이든, 아니면 중요한 예측 인자가 되던 간에 예방의 중요한 부분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해 준다고 볼 수 있다.

김 교수는 “빈혈 중 어떤 특정 종류에 한해 산모 우울증과 관련이 있는지, 그리고 빈혈에 얼마나 오래 노출되면 발병 위험과 연관이 생기는지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며, 동시에 빈혈 상태가 개선되었을 때 산모 우울증 예방에도 효과가 있는지를 향후 연구의 주제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올해 1월 SCI급 국제 학술지 ‘정신의학연구저널(Journal of Psychiatric Research)’의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