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1.21 화 17:03
상단여백
HOME 뉴스
H+ 양지병원, 어린이 환자에게 '크리스마스크' 선물성탄절 맞아 어린이 환자 미세먼지 예방 위해 선물 증정
민경찬 기자 | 승인 2019.12.24 13:24
▲'산타 닥터'가 된 H+ 양지병원 소아청소년과 양무열 과장(뒤 왼쪽)이 어린이들에게 미세먼지 예방을 위한 X-마스 선물 ‘크리스마스크’ 를 나눠주고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H+ 양지병원)

[뉴스인] 민경찬 기자 = 서울 관악구 소재 종합병원,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소아청소년과는 24일 병원을 찾은 어린이 환자들에게 미세먼지 예방을 위한 X-마스 선물, ‘크리스마스크’를 나눠주며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올해 이 병원 소아청소년과는 ‘삼한사미’로 미세먼지가 일상화된 현실에서 어린이들의 호흡기 건강을 최우선으로 치료에 전념해 왔다. 

크리스마스를 맞아 산타 닥터가 된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소아청소년과 양무열 과장은 “어린이들이 밝고 즐겁게 치료받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병원의 역할"이라며 "매년 소아청소년과와 소아병동 어린이들, 부모님들이 함께하는 다양한 치료&힐링 프로그램을 적극 마련하겠다”라고 전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경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