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20.1.25 토 20:00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또다른 아픔 치유하는 화상경험자들의 아름다운 봉사활동 눈길
조진성 기자 | 승인 2019.12.10 10:30

[뉴스인] 조진성 기자 = 지난 7일 화상환자 자조모임 해바라기회는 베스티안재단 사회복지사업본부와 함께 의미 있는 연말 봉사활동의 시간을 가졌다.

화상환자 자조모임인 해바라기회는 오프라인을 중심으로 화상환자 및 보호자들이 주축이 되어 서로의 아픔과 극복 노하우 등을 공유하는 국내에서 가장 큰 화상환자들의 커뮤니티다.

해바라기회는 매년 마라톤 도전 등을 비롯해 정기적인 활동을 가져 왔다. 특히 금년 송년회는 단순한 친교 모임이 아닌, 같은 아픔을 겪고 있는 화상환자들을 위해 따뜻한 시간을 마련하기로 구성원들의 마음이 모여졌다.

이번 나눔활동은 화상전문병원인 베스티안병원(오송)에서 화상환자들을 위한 ‘꽃 길, 우리 함께 걸어가요!’라는 주제로 이뤄졌다.

전신에 화상을 당한 경험이 있는 캘리그라피 작가 임미나, 어린 시절 심한 화상을 겪은 후 자신의 회복과 성장의 이야기를 담은 ‘내일도 둥근해가 뜰까요?’의 작가 나하나 등이 직접 참여해 캘리그라피 메시지와 도서 선물로 환자들의 아픈 마음을 위로했다.

이외에도 특별히 제작된 2020년 달력, 에코백, 머그컵 등과 보습제를 선물로 전달했다. 더불어 자신들의 길었던 입원생활동안 위로가 됐던 책들을 기억하며, 지난 수개월간 진행된 책 나눔운동으로 모여진 도서들을 병원 도서관에 직접 정리를 하며, 환자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했다.

베스티안재단은 매년 마라톤 참여, 송년행사 및 치료 용품 등을 협찬하며 해바라기회원들의 아름다운 모임을 지원하고 있으며, 금년에는 동국제약에서 화상환자들을 위한 화장품 기부로 화상환자들에게 온정을 보탰다.

이번 활동에서 캘리그라피로 재능기부한 임미나 작가는 “송년회가 식사 한끼 하는 모임에서 끝나는 것이 아닌, 화상경험자들이 혼자가 아닌 ‘우리’가 되어 또다른 화상환자를 위해 나눔을 실천했다는 것에 우리 스스로 가슴 뿌듯했다. 또한 화상 사고를 당한 후, 손을 움직일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꼈고, 이 손으로 섬긴 재능기부활동이 먼저 나한테 1차적인 위로가 되었다. 선물해드린 캘리그라피의 문구가 화상환자들에게 위로가 되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기꺼이 재능기부로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화상환자들에게는 따뜻한 시선, 따뜻한 말 한마디가 가슴 깊숙이 전해져 오는 큰 힘이 된다. 앞으로도 화상경험자분들이 직접 다른 화상환자들을 돕는 아름다운 일들이 많이 생겨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