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9.12.12 목 13:37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서울시, HIV 조기 진단과 예방 앞장
조진성 기자 | 승인 2019.12.03 13:31

[뉴스인] 조진성 기자 = 서울특별시 감염병관리지원단(단장 최재필 서울의료원 감염내과, 이하 지원단)과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대표 이승우, 이하 길리어드)는 지난 2일 서울시청에서 HIV 감염의 조기 진단 및 예방을 위한 공동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는 한국 내 누적 HIV 감염인이 1만 2천명을 넘어서고,[i] 매년 1천명 가량의 신규 HIV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는 점2에 주목하여 준비되었고, HIV 감염의 자가 검진율을 높이고 예방에 대한 민관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시발점이 될 것이다. 특히 본 양해각서 서명식은 WHO가 감염인에 대한 차별 및 편견의 해소와 에이즈의 예방 증진을 위해 제정한 세계 에이즈의 날(매년 12월 1일)을 기념하여 진행되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지원단과 길리어드는 앞으로 5년간 서울시에서의 HIV 감염의 자가 검진율을 높이기 위한 인식개선 캠페인 및 HIV의 진단과 치료에 다방면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지원단의 최재필 단장은 “세계적으로 HIV에 대한 조기발견과 치료제의 발전으로 질환의 만성관리가 가능하게 되었지만, 국내에서는 여전히 늦게 검사 받고 늦게 치료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 라며 “HIV의 예방과 치료를 위한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의 노력과 기여에 감사하며, 지원단은 앞으로도 모든 서울 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파트너인 길리어드와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길리어드 이승우 대표는 “이번 서울특별시 감염병관리지원단과의 협약은 회사 입장에서 공동 협력의 첫 사례가 되는 중요한 사업인 만큼, 시민들에게 HIV와 에이즈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알리고 HIV 감염인들의 치료 환경을 개선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며 “이번 협약이 국내 감염병 예방을 위한 성공적인 공동 협력 사례로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