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9.9.19 목 14:17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韓기업들, 북유럽 시장진출을 위한 닻을 내리다
조진성 기자 | 승인 2019.09.05 10:57

[뉴스인] 조진성 기자 =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 이하 진흥원)은 지난 2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한-스웨덴 바이오 클러스터 포럼'을 개최했다.

이는 진흥원이 지난해 북유럽 4개국 6개 기관과 체결한 업무협약(MOU)에 따른 상호 교류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보건의료분야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해 한-스웨덴 양국 바이오 클러스터 및 창업기업 간의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부산대 백병원 양재욱 교수의 개방형 실험실과 병원-지역클러스터 협력을 통한 창업기업 육성 사례 발표로 시작한 이번 포럼은 스웨덴바이오(SwedenBio) 및 스웨덴 바이오 클러스터(스톡홀름·웁살라, 예테보리) 담당자가 각 지역별 시장현황 및 진출 전략을 발표했다.

또한 오는 2020년부터 적용되는 유럽 의료기기 규정(MDR, Medical Device Regulation)에 대한 주요 내용과 준비 전략에 대한 컨설팅 강의가 있었다.

스위케어(Swecare), 스웨덴 메드텍(Swedish Medtech) 등 스웨덴 보건산업 관련기관과 양국 바이오 클러스터 담당자 및 기업 등 80여명이 참석한 이번 포럼에서는 한-스웨덴 양국 간 지속적인 교류를 위한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

포럼 이후에는 기업 간 협력 및 시장진출 기회를 모색하는 파트너링이 진행돼 한국기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함은 물론,한국기업의 스웨덴 시장진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진흥원 엄보영 산업진흥본부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양국의 바이오클러스터 간 기업 육성 및 기술 상용화에 관한 전략을 배우고 공유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스웨덴 방문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교류 지원을 통해 보건의료분야 기업의 북유럽 진출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진흥원은 오는 5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양국의 보건의료 생태계 공유 및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기업의 네트워크 구축 및 시장진출을 위한 IR 등으로 구성된 '한-핀란드 글로벌 헬스케어 파트너쉽 포럼'을 개최한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