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9.7.20 토 18:11
상단여백
HOME 문화
불법촬영 근절운동, 민간기업 '디벨라인'이 발벗고 나섰다
김동석 기자 | 승인 2019.07.10 10:14
디벨라인이 무료배포한 '불법촬영 감지카드'.

[뉴스인] 김동석 기자 = 불법촬영 감지카드를 자체 개발해 무료배포하고 있는 ㈜디벨라인이 대한민국 불법촬영 근절운동 'KIFEC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캠페인에 동참한 리빙TV와 데일리스포츠한국이 미디어 후원으로 함께해 불법촬영을 뿌리 뽑는다.

'KIFEC 캠페인'은 '불법촬영 감지카드' 무료배포 행사를 비롯해 '불법촬영 근절 공모전'과 '불법촬영 근절콘서트' 등 다양한 방법으로 불법촬영 및 유포가 범죄라는 인식을 널리 알리고 경각심을 고취시켜 불법촬영을 근절하기 위한 운동이다.

이와 함께 디벨라인은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 홈페이지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불법촬영 100만 감시단'도 모집하고 있다.

'불법촬영 100만 감시단'은 '대한민국 불법촬영 근절운동'의 일환으로 불법촬영에 관한 정보를 주변에 보급하고 자신의 주변 지역에 대한 감시 활동을 자발적으로 진행하게 된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불법촬영 기기나 범죄를 적발 신고해 범인이 검거된 경우에는 확인과정을 거쳐 100만원의 포상금도 지급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디벨라인은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다룬 영화 '걸캅스' 시사회와 서울시와 함께한 '불법촬영 걱정없는 안심서울' 선포식에서 '불법촬영 감지카드' 3만장 무료배포 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

경찰청이 공개한 '최근 5년간 카메라 등 이용 촬영 범죄 검거인원 현황'에 따르면 2013년 2832명이었던 불법촬영물 피의자는 2017년 5437명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또한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발간한 '온라인 성폭력 피해실태 및 피해자 보호 방안'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불법영상유포(재유포 포함)피해자의 45.6%가 자살을 생각했고 이 중 42.3%는 구체적인 자살 계획까지 세웠으며 19.2%가 실제 자살을 시도했다고 한다.

이러한 내용에 비추어 보면 불법촬영은 결국 또 다른 살인행위와 다름이 없다는 사실이다. 불법 촬영 피해자가 가장 바라는 것 중 하나는 '범인 처벌'(27.2%)이다. 하지만 처벌 결과는 솜방망이 수준이다. 불법영상은 촬영물의 은닉이나 추가 유포 등의 위험성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구속 수사 비율은 2%대로 매우 낮은 실정이다.

이렇듯 언제 누구에게 닥칠지 모르는 피해를 막기 위해 디벨라인은 캠페인 사이트를 통해 불법촬영 기기의 종류, 피해 예방 및 범죄에 대한 대응방법 등에 관한 자세한 자료들과 함께 24시간 상담 받을 수 있는 다양한 상담기관들에 대한 정보도 제공한다.

또한 범죄자들에 대해서는 현실적인 처벌기준이 마련될 수 있도록 여론조사와 서명운동 정부 기관에 대한 청원과 요청을 통해 제안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여름 휴가시즌이 다가오면서 더욱 기승을 부리는 불법촬영 범죄는 정부와 지자체의 노력과 함께 대한민국 불법촬영 근절운동 'KIFEC 캠페인'과 같은 민간주도 운동이 활성화돼 전 국민이 감시자가 된다면 각종 범죄들이 빠르게 감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디벨라인에서는 이와는 별도로 세계최초 커뮤니티 기반 플랫커머스 사업 '두루컴즈'를 개발해 고등학생 신인가수 모바일 선발대회 '고등스타 2019 코리아'도 진행 중에 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