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9.7.16 화 16:31
상단여백
HOME 헬스 제약
한국에자이, 치매환자 '안심귀가팔찌 프로젝트' 진행
김동석 기자 | 승인 2019.06.26 13:19
안심귀가팔찌 이미지. (출처=한국에자이)

[뉴스인] 김동석 기자 = 한국에자이(대표 고홍병)는 지난 25일 한국치매가족협회(회장 이성희)와 함께 치매 환자의 배회 방지를 위해 공동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안심귀가팔찌 프로젝트’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안심귀가팔찌 프로젝트는 길거리나 낯선 장소를 배회하는 치매환자의 특성을 고려해 길을 잃은 환자가 보호자와 신속하게 연락이 닿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자 기획된 프로젝트다.

안심귀가팔찌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보호자와 연락할 수 있는비상연락처 확인 및 위치 공유가 가능해 치매 환자의 안전한 귀가를 도울 수 있다. 한국에자이와 한국치매가족협회는 이번 협약을통해 전국의 치매 환자에게 안심귀가팔찌를 보급하기 위해 힘쓸 예정이다.

한국치매가족협회 이성희 회장은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국내 치매 노인의 실종 건수가 2014년 8207건에서 2018년 1만2131건으로 약 48% 증가하는 등 치매 환자의 배회는 사회적인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며 "배회 중인 치매 환자를 빠르게 발견할 수 있는 안심귀가팔찌는 치매 환자와보호자 모두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에자이 고홍병 대표는 "치매 환자의 배회 시간이 길수록 각종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도 높아지기 때문에 치매 환자의 배회는 보호자의 가장큰 걱정 중 하나다. 안심귀가팔찌 프로젝트를 통해 치매 환자와 보호자의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한국치매가족협회와 함께 협력해 치매 환자와 가족들이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