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9.6.24 월 17:06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마이크로바이옴, 암 치료와의 연결고리는?
김태엽 기자 | 승인 2019.05.22 11:05
국립암센터 의생명과학포럼 포스터.

[뉴스인] 김태엽 기자 = 최근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에 대한 연구자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분야의 최신지견을 살펴볼 수 있는 의생명과학자를 위한 포럼이 개최된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오는 24일 오후 2시부터 국립암센터 국가암예방검진동 8층 대강의실에서 '마이크로바이옴, 암과 치료(the Microbiome, Cancer and Cancer Therapy)'라는 주제로 의생명과학포럼을 실시한다.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은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의 합성어로 인체에 서식하는 미생물의 유전정보 전체를 의미한다.

인체 내의 미생물은 각종 질병과 인체의 여러 기능에 영향을 미친다. 이러한 미생물의 생성 원리와 질병과의 연관성 등을 분석하는 일은 질병의 예방과 치료에 큰 의미를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

의생명과학포럼은 의생명과학 분야의 최근 트렌드와 이슈에 대해 최고 전문가들과 지식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전문가 포럼이다. 이번 포럼은 암의 발생, 치료와 관련된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의 최신 지견을 살펴보고 토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세부적으로 ▲인간과 마이크로바이오타(Microbiota): 암 발생과 진행의 위험 요인 (안지영 교수, 뉴욕대) ▲마이크로바이오타와 위암 (코스케미마 교수, 구마모토대) ▲장내 마이크로바이오타 붕괴와 전신 염증 간 상호작용 (김동현 교수, 경희대) ▲ 인간 질병과 위장 내 마이크로바이오타 (김지현 교수, 연세대) ▲Treg 유도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에 의한 숙주 면역 조절 (임신혁 교수, 포항공대) ▲Bifido-Express 플랫폼 기반의 프로바이오틱스 및 파마바이오틱스(Pharmabiotics) 개발(지근억 교수, 서울대)에 대한 강의와 토론이 이어진다.

이호 국립암센터 암의생명과학과장은 “이번 포럼에서는 마이크로바이옴이 인체 내 기능과 질병, 특히 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 결과를 소개함으로써 향후 마이크로바이옴, 암 발생과 치료와의 연관성을 보다 깊이 있게 전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의생명과학포럼은 올해 준비된 네 번의 포럼 중 두 번째 포럼이다. 7월 5일에는 ‘의과학자가 알아야 할 인공지능(AI)’에 대해 3차 포럼이 예정돼 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