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9.5.24 금 11:51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아침에 아픈 허리, 오후엔 괜찮다면...강직성 척추염 의심
조진성 기자 | 승인 2019.04.24 12:23
허리 관련 일러스트. (출처=pixabay)

[뉴스인] 조진성 기자 = #유 모(21)씨는 고등학교 3학년 때부터 엉덩이와 골반 통증이 있었으며, 아침에 잠에서 깨면 혼자서 일어날 수 없을 정도로 아파 종종 학교에 늦기도 했다. 그런데 조금 시간이 지나고 움직이다 보면 증상이 사라져 성장통 혹은 일시적인 통증으로 여기고 대수롭지 않게 여겼었다. 그런데 최근 통증이 더 심해지고 허리를 움직이는 것조차 힘들어져 결국 병원을 찾았고, 유 씨는 강직성 척추염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도 강직성 척추염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은 4만1797명이며 2015년에 비해 3000명 가량 증가했다. 최근엔 여성 발병률도 증가하고 있으나 특히 10~20대 젊은층의 남성들 비중 높은 것이 특징이다.

강직성척추염은 척추 관절질환으로 허리를 움직이고 구부리는데 사용되는 관절 혹은 인대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원인은 명확하지 않지만 유전적인 요인으로 발병하고 과로 및 스트레스, 세균성 감염 등의 환경적인 요인도 질환이 생기는 데 영향을 끼친다고 추측하고 있다.

척추염이지만 허리 뿐 아니라 엉덩이, 발꿈치 및 발바닥, 앞가슴뼈 등 다양한 신체 부위에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만약 특별한 외상이나 원인 없이 허리와 엉덩이 등이 뻣뻣하고 아침이나 같은 자세로 오래 있을 경우 심한 통증이 있으나 어느정도 움직인 후 통증이 호전되면 강직성 척추염을 의심해 볼 수 있다.

개인에 따라 통증이 나타나는 신체 부위가 다를 수 있으며, 증상이 심해지면 척추와 관절 변형을 비롯해 가슴뼈 부위에 강직이 발생해 숨이 차고 호흡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있다.

동탄시티병원 임상윤 원장은 "아침에 일어났을 때 통증이 심해도 움직이다 보면 증상이 완화 돼 흔한 허리 통증으로 여기기 쉬우나 방치하면 척추가 대나무처럼 일자형으로 바뀌고 움직이고 활동하는 데 제한이 오게 된다"며 "만약 수개월 이상 특별한 원인 없이 허리 및 엉덩이와 허벅지 뒤쪽 통증이 지속되면 병원을 찾아 조기 검진 및 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전신성 염증 질환이기 때문에 수술로 완치는 어렵지만 약물 치료 시 뻣뻣한 증상과 통증을 완화 시키고 질병 진행을 늦출 수 있다.

만약 강직성 척추염 환자라면 척추 변형과 강직을 막기 위해 스트레칭과 수영 등의 운동을 꾸준히 하면 관절의 유연성을 기르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통증 완화와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같은 자세로 오래 있는 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