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9.3.18 월 16:04
상단여백
HOME 뉴스
완도군, 노르딕 워킹 코스 '명사십리 해변길' 조성전국 최초 '맞춤형' 11km 코스 5개 코스로 나눠
정경호 기자 | 승인 2019.03.10 14:48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 해변길 11km를 5개 코스 개발(사진 = 완도군)

[뉴스인] 정경호 기자 = 완도군(군수 신우철)이 ‘해양치유산업 원년’을 맞아 전국 최초로 맞춤형 노르딕워킹 코스 개발 등 해양기후치유 자원 확충에 적극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국내 최고 해양휴양지인 신지 명사십리해수욕장 해변길 11km를 5개 코스로 나눠 맞춤형 노르딕워킹 코스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노르딕워킹은 1930년대부터 핀란드의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들이 눈이 없는 여름에 롤러를 타고 아스팔트에서 훈련하던 방법이 시초가 됐으며 1990년대에 대중화되기 시작했다.

일반 걷기보다 운동 효과와 걷기 자세 교정 효과가 훨씬 뛰어난 노르딕워킹은 스틱을 이용해 몸의 균형을 잡고, 속도와 보폭을 넓혀주며 근육의 약 90%를 사용하여 고른 근육 사용과 균형 잡힌 몸 상태를 유지할 수 있게 해준다.

특히 남녀노소 누구나 체력에 맞게 운동 강도를 조절 할 수 있고 심장과 무릎 등 관절에 오는 부담이 30~50% 줄어 무리한 운동을 할 수 없는 사람이나 몸매 관리 및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다.

노르딕워킹 코스 개발 대상지인 명사십리 주변 해안길은 고운 모래가 일품인 백사장과 해송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고, 해풍과 해양에어로졸(해수가 섞인 공기 입자)이 풍부하여 해양기후치유의 최적지이다.

완도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은 국내 최초로 가장 깨끗하고 안전한 친환경적인 해수욕장에 주어지는 ‘블루플래그’ 국제 인증을 곧 획득하게 된다.

노르딕워킹 맞춤형 코스는 오는 5월까지 이용자의 연령과 질환에 따른 분석과 거리, 경사도별 난이도를 분석하여 5개 코스로 개발하고 6월 중에는 시범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다.

또한 각 구간에는 바다 전망대, 멍 때리기 좋은 곳, 삼림욕 장소를 지정하여 해양기후치유 만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완도군 관계자는 "오는 6월까지 맞춤형 코스 개발 연구용역을 마무리하고 각종 안내판을 설치하여 이용객 편의를 돕는 등 국내 최초의 맞춤형 노르딕워킹 전문 코스 활성화로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