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9.4.24 수 17:42
상단여백
HOME 헬스 건강·라이프
국민 10명 중 3명, 탈수 위험 상태
조진성 기자 | 승인 2018.12.19 16:25
물 관련 이미지. (출처=pixabay)

[뉴스인] 조진성 기자 = 국민 10명 중 3명이 인체의 항상성에 변화를 일으켜 질병을 일으킬 수 있는 탈수 위험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탈수 비율은 나이 들수록 높아져 70대의 탈수 비율은 20대의 세 배에 달했다.

1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삼육대 식품영양학과 윤미은 교수팀이 2014∼2015년 2년간 서울의 S병원 종합검진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수검자 5391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연령, BMI, 질병노출로 인한 탈수 위험)는 대한보건협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소개됐다.

윤 교수팀은 혈장 삼투압(Plasma osmolality)을 기준으로 탈수 여부를 판정했다. 혈장 삼투압은 체내의 전해질-물의 균형을 측정하는 것으로 세포 내액과 외액의 수분상태를 반영한다.

연구결과 남성이 여성보다 수분손실에 따른 탈수 비율이 높았다. 남성의 탈수 비율은 31.5%, 여성은 25.8%였다. 나이가 많을수록 탈수 비율이 높아졌다. 70대의 탈수 비율은 51.5%로, 20대(14.1%)ㆍ30대(16.2%)ㆍ40대(20.5%)보다 두 배 이상이었다.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 지수(BMI)의 고저에 따라서도 탈수 빈도가 차이 났다. BMI가 23∼24.9인 과체중과 25 이상인 비만인 사람의 탈수 비율은 각각 28.4%ㆍ32.3%로 BMI 18.5∼22.9인 정상 체중인 사람(26.4%)보다 탈수 비율이 높았다. BMI가 18.5 미만인 저체중인 사람의 탈수 비율이 17.1%로 가장 낮았다.

고혈압ㆍ당뇨병ㆍ이상지질혈증ㆍ신장장애 등 성인병이 있는 사람의 탈수 비율(각각 32.7%ㆍ38.7%ㆍ30.9%ㆍ28.8%)이 해당 성인병이 없는 사람(23.4%ㆍ26.2%ㆍ26.2%ㆍ23.8%)보다 높게 나타났다.  신장장애가 있는 사람의 탈수 위험은 신장장애가 없는 사람의 두 배였다.

각자가 갖고 있는 질환의 수가 많을수록 탈수 위험은 증가했다.  특정 질병이 없는 건강한 사람 대비 질병이 한 가지일 때 탈수 위험은 1.9배, 두 가지일 때는 2.7배, 세 가지일 때는 3.6배, 네 가지일 때는 5.4배였다.

윤 교수팀은 논문에서 “(이번 연구를 통해) 연령과 BMI 증가, 각종 질병 등이 탈수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확인됐다”며 “탈수로 인한 혈중 삼투압의 증가 탓에 우리 국민의 혈액검사상 혈압ㆍ혈당ㆍ콜레스테롤ㆍ사구체 여과율의 평균값이 질병 위험 경계수치에 근접했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탈수 상태가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이어지면 신체 조절능력인 항상성을 잃게 돼 질병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