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8.12.12 수 14:03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당뇨병 있다면, 가을 환절기 건강에 더욱 신경써야
조진성 기자 | 승인 2018.10.12 15:08
세란병원 내과 박상미 부장.

[뉴스인] 조진성 기자 = 최근 기온이 10도 안팎을 넘나드는 가운데, 길에서 외투를 걸치고 있는 사람들을 흔히 볼 수 있는 계절이 돌아왔다.

하지만 쌀쌀한 기운은 아침과 저녁에만 보이고, 낮에는 20도까지 오르는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전형적인 환절기의 특징을 나타내는 요즘이다.

이처럼 기온의 변화가 큰 환절기가 이어짐에 따라 면역력을 유지하기 어려워지면서 건강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이 많다. 특히,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라면 건강 관리에 더욱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시기이다.

인슐린 분비량이 부족하거나 정상 기능이 이뤄지지 않는 당뇨병 환자들에게는 꾸준한 혈당 관리가 중요한데, 날씨 변덕이 많은 환절기에는 혈당 관리가 어려울 뿐만 아니라 합병증 위험 역시 높아지기 때문이다.

환절기에는 기온 차로 인해 독감, 폐렴과 같은 호흡기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은데, 당뇨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면역력과 신체기능이 일반인 보다 떨어져 있는 만큼 독감, 폐렴과 같은 호흡기 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더욱 높다.

또한 여름내 더위로 인해 잃었던 식욕이 선선한 날씨와 함께 돌아오면서 식단 조절은 힘든 반면, 아침과 저녁으로 쌀쌀해진 날씨가 혈당 조절을 위한 규칙적인 운동을 방해한다.

따라서 당뇨병 환자는 가을 환절기에 더욱 건강 유지를 위한 철저한 준비와 규칙적인 생활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먼저 외출할 때는 몸의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따뜻한 옷차림을 하는 것이 좋다. 간혹 한낮의 포근한 날씨로 인해 두툼한 겉옷이 부담스럽다면, 별도의 외투를 챙겨서 외출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다음으로는 규칙적인 운동이 필요하다. 운동을 할 때는 야외보단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차가워진 바람으로 인해 운동할 때 흘린 땀이 급격히 식으면 혈압이 올라가면서 심혈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실내에서 운동한다고 방심해서도 안된다. 땀을 지나치게 흘렸을 때는 저혈당으로 인해 뇌에 공급되는 에너지원인 포도당이 부족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운동은 식후 1~2시간 정도 하는 것이 좋고, 운동 전에는 반드시 혈당체크를 해야 하며, 저혈당이 확인 될 경우 간단한 간식을 먹은 다음 운동을 해야 한다.

세란병원 내과 박상미 부장은 "환절기 당뇨를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 가장 힘든 것 중 하나가 건강관리"라며 "당뇨병 환자들의 경우 환절기 면역력 관련 질환이나 합병증에 취약해지기 쉬운 만큼 당뇨환자에게 권고되는 가을철 백신접종을 챙기는 것도 하나의 건강 관리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부장은 이어 "또한, 감기와 같은 환절기 질환에 걸렸을 때는 상대적으로 인슐린 필요량이 많아져 혈당이 높아지기 쉽기 때문에 혈당검사를 자주하여 더욱 철저히 당뇨 관리를 해야 환절기를 건강하게 보낼 수 있다"고 조언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