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8.10.19 금 12:31
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연예
무더위 날려줄 '심야 호러 파티' 개최오는 10일부터 21일까지 개봉 전 호러 작품 3편을 먼저 만나볼 기회
박준식 기자 | 승인 2018.08.09 15:15
상영작에 ‘트라이앵글’, ‘호스틸’,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선정

[뉴스인] 박준식 기자  = CGV가 호러 마니아들을 위해 개봉 전 호러 작품을 가장 먼저 만나볼 수 있는 ‘심야 호러 파티’ 기획전을 개최한다. 본 기획전은 오는 10일부터 21일까지 매일 저녁 11시 이후 CGV용산아이파크몰, 여의도, 수원, 대전, 센텀시티 등 전국 49개 CGV에서 진행된다. 호러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특별가 7천원에 준비했다.

 

상영작은 8월 29일 개봉을 앞둔 ‘트라이앵글’과 23일 개봉작인 ‘호스틸’,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세 작품이 선정되었다.

 

타임 루프 스릴러 영화 ‘트라이앵글’은 계속해서 시간이 반복되는 유람선에 갇힌 ‘제스’(멜리사 조지)와 일행이 죽음의 운명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9년 만에 국내 개봉이 확정되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으로, 공포 영화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이미 명품 스릴러로 입소문을 탄 화제작이다.

 

다음으로 미스터리 스릴러 ‘호스틸’은 전복된 차 안에 갇히게 된 ‘줄리엣’(브리터니 애쉬워스)이 정체를 알 수 없는 존재로부터 위협받는 미스터리한 상황을 긴장감 있게 다룬 영화다. 제15회 뉴욕 호러 필름 페스티벌에서 음향상부터 특수효과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베스트 SF상까지 5관왕을 석권한 작품으로 반전 결말과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끝으로 좀비 호러 코미디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는 좀비 영화를 찍는 촬영 현장에 실제 좀비들이 출몰하면서 벌어지는 무시무시한 사건을 원 테이크로 담아내는 예측불허 호러 작품이다. 제28회 유바리 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대상을 거머쥐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CGV 김홍민 편성전략팀장은 “호러 영화 마니아들을 위해 올 여름 개봉을 앞둔 호러 작품들을 CGV에서 보다 빨리 만나보실 수 있도록 이번 기획전을 마련했다“며 “폭염에 지친 관객들이 영화를 통해 더위도 잊고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