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8.1.19 금 23:34
상단여백
HOME 경제 소비자 경제
수산물 진위판별, '유전자 염기서열 DB' 구축
김동석 기자 | 승인 2018.01.11 14:27

[뉴스인] 김동석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국민이 많이 소비하는 수산물 250여 어종에 대해 형태학적 구별 방법 및 고유 유전자 염기서열(유전자 바코드) 등의 정보를 확보하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유전자 바코드는 종(種) 식별이 가능한 생물종이 갖는 고유한 유전자염기서열이다.

이번 연구는 생김새가 비슷하거나 가공 후 육안으로 구별하기 어려운 수산물의 정확한 어종을 확인하고 유통 식품 진위 판별에 활용하기 위해 추진된다.

유전자 신분증이라고도 알려져 있는 유전자 바코드는 어종을 대표하는 차별화된 염기서열을 기반으로 어종을 판별할 수 있어 기존 유전자 증폭(PCR) 기반의 판별법에 비해 정밀한 분석이 가능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안전평가원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확보된 유전자 바코드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수산물의 부정유통과 둔갑 판매를 방지하는데 활용하여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