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8.4.25 수 21:15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타는 듯한 가슴통증 '역류성식도염'…성인 10% 앓는다
조진성 기자 | 승인 2018.01.09 16:45
속이 쓰리거나 타는 듯한 감각이 들고 음식만 먹었다하면 더부룩한 증상이 나타나는 소화불량을 겪고 있다면 역류성식도염을 의심해 봐야 한다. (사진=고대구로병원 제공)

[뉴스인] 조진성 기자 = 불규칙한 식습관, 풀길 없는 스트레스, 밤늦도록 이어지는 회식에 현대인의 식도가 망가지고 있다.

속이 쓰리거나 타는 듯한 감각이 들고 음식만 먹었다 하면 더부룩한 증상이 나타나는 소화불량을 겪고 있다면 역류성식도염을 의심할 수 있다.

특히 역류성식도염은 연말과 연초에 병원을 찾는 환자가 많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계속된 술자리, 역류성식도염 증상 악화

역류성식도염은 위 내용물과 위액의 역류 현상이 반복되면서 위산에 의해 식도 점막에 손상이 생겨 염증이 유발되는 것을 말한다. 주원인으로는 과식과 과음을 들 수 있다.

요즘처럼 송년회에 이어 신년회 등 술자리에 참석하다보면 역류성식도염이 심해질 수밖에 없다.

알코올은 우리 뇌를 마비시켜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의 생성을 막아 과식과 과음을 일삼게 만들기 때문이다.

게다가 밤늦도록 음식물을 섭취한 뒤 소화시킬 시간도 없이 잠자리에 들기 때문에 십이지장으로 내려가지 못한 음식물들이 식도를 타고 올라오게 된다.

밀어 여는 여닫이문, 하부식도괄약근 고장이 원인

우리 몸은 위와 식도의 연결부위가 하부식도괄약근에 의해 닫혀 있다. 쉽게 말하면 바깥에서 안쪽으로 밀어서 여는 여닫이문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정상적일 때는 음식을 삼킬 때만 식도와 위의 연결부위가 열리고 음식물이 식도를 따라 위로 내려가게 되지만 그 외의 경우에는 문이 닫혀서 식도를 타고 음식물이 다시 올라올 수는 없게 만들어져 있다.

하지만 이런 여닫이문 역할을 하는 하부식도괄약근에 문제가 생겨 조절 기능이 약화되면 경계 부위가 완전히 닫히지 않는다. 이 때문에 역류성식도염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역류성식도염은 위내시경검사를 통해 간단하게 확인해 볼 수 있다. 때로는 필요에 따라 24시간 식도 산도검사나 식도내압 검사 등을 실시하기도 한다.

9일 고려대 구로병원 소화기내과 박종재 교수는 "식생활이 서구화되면서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1명은 속 쓰림, 위산 역류, 타는 듯한 가슴 통증, 목에서 느껴지는 이물감 등의 증상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개 역류성식도염은 위산 분비를 억제시켜 주는 양성자펌프억제제(PPI)를 사용하면 간단하게 치료할 수 있지만 증상이 호전돼 약물을 끊게 되면 다시 재발할 수 있으므로 늘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해서는 금주, 금연, 체중 감량, 식사 후 바로 눕지 않기 등 생활습관 개선이 필요한데 만약 고통이 심해 견디기 어렵다면 외과적인 수술적 치료나 내시경 시술을 고려해 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