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8.4.25 수 21:15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산업
오비맥주, 몽골 환경난민 돕기 자선행사
김동석 기자 | 승인 2017.12.08 16:17
오비맥주 몽골 환경난민 돕기 자선행사 홍보 이미지. (사진=오비맥주 제공)

[뉴스인] 김동석 기자 = 오비맥주(대표 김도훈)는 8일 국제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 함께 서울 신촌에서 몽골 환경난민을 돕기 위한 '카스 희망의 숲' 자선행사를 마련했다.

오비맥주와 푸른아시아는 몽골 사막화를 막기 위한 '카스 희망의 숲' 조림사업의 취지를 알리고 사막화로 인해 생활터전을 잃은 몽골 환경난민들의 겨울나기를 돕기 위해 행사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자선 바자에서는 몽골 수공예품 낙타·게르인형, 차차르간(비타민 열매), 몽골 ‘카스 희망의 숲’ 전경을 담은 엽서·액자 등을 판매한다.

바자를 통해 모금한 성금은 푸른아시아 몽골지부를 통해 몽골 환경난민들의 게르(Ger, 몽골족의 이동식 집) 보수와 방한용품 및 방한복 지원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또한 몽골 사막화의 심각성을 알리는 환경 사진전과 몽골 유학생들의 전통음악 공연도 선보인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황사·미세먼지의 진원지인 몽골 땅의 사막화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환경보전에 앞장서는 기업으로서 기후변화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