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7.12.14 목 22:06
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연예
이준익 감독 영화 '변산', 박정민과 김고은의 호흡
김영일 기자 | 승인 2017.11.21 15:06
영화 '변산'의 박정민, 김고은, 이준익 감독

[뉴스인] 김영일 기자  = '라디오 스타', '소원', '사도', '동주', '박열'에 이은 이준익 감독의 열세 번째 작품이자 대세 배우 박정민, 김고은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화 '변산'이 2개월이 넘는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지난 18일 크랭크업했다.

이준익 감독의 차기작 '변산'은 도통 되는 일이 하나 없는 무명 래퍼 학수(박정민)가 한 통의 전화를 받고 고향 변산으로 돌아가, 초등학교 동창 선미(김고은)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웃음과 감동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학수’역의 박정민과 작품마다 다채로운 캐릭터로 관객을 사로잡는 ‘선미’역의 김고은을 비롯해 장항선, 정규수, 신현빈, 고준, 김준한 등 충무로 배우들의 유쾌한 시너지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8일 강원도 춘천에서 진행된 마지막 촬영은 영화의 엔딩을 장식하는 장면으로 무명 래퍼‘ 학수’(박정민 분)와 그의 초등학교 동창 ‘선미’(김고은 분)가 함께 했다.

열세 번째 작품 '변산'의 촬영을 마친 이준익 감독은 “영화 한편을 찍는다는 것은 같은 열차를 타고 긴 여행을 떠나는 것이다. 그 여행은 언젠가 끝이 날텐데 그날이 오늘이다. 여행하는 동안 여러분의 사랑을 많이 받았고, 심지어 내 일상이 실수와 잘못투성이인데 메꿔주고 감춰주고 채워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동주'에 이어 이준익 감독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춘 ‘학수’역의 박정민은 "2개월이 넘는 촬영 기간 동안 한두회차 빼고 모두 참여하며,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가족처럼 지냈던 현장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결과물이 기대된다. 극장에서 재미있게 보실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영화 '변산'을 통해 성숙한 연기를 선보이게 될 ‘선미’역의 김고은은 “촬영하는 동안 행복하고 즐거웠다. '변산'이라는 영화가 나에게 있어 오랫동안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관객도 영화를 본 뒤 행복감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영화 '변산'은 후반작업을 거쳐 내년 개봉 예정이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