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7.12.14 목 22:06
상단여백
HOME 헬스 건강·라이프
식약처, 장애인·아동시설 위생점검…'급식 안전관리'
박상아 기자 | 승인 2017.01.05 18:19

[뉴스인] 박상아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산모, 어린이, 어르신, 장애인 등 사회 취약계층에게 안전한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산후조리원·노인요양시설과 장애인·아동 복지시설 내 식품취급시설에 대해 전국 일제 위생점검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오는 16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되며 17개 지방자치단체가 전국에 있는 모든 산후조리원(617개소), 노인요양시설(2933개소), 장애인 복지시설(626개소)와 아동복지시설(281개소) 등 총 4457여 곳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주요 점검사항은 ▲부패·변질 원료 사용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보관 ▲조리실 위생적 취급기준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이다. 

어르신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급식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노인복지관(347개소)을 대상으로 식품안전 컨설팅이 이뤄질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품 위생과 안전이 각별히 요구되는 취약 계층에게 안전한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식품취급시설에 대한 위생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관련 업계는 종사자의 개인위생과 식품안전관리에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