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7.3.23 목 10:59
상단여백
HOME 헬스 건강·라이프
소금 섭취 많고 칼륨 부족하면?…"고혈압 위험 6배"
박상아 기자 | 승인 2017.01.05 15:59
칼륨이 풍부한 채소 이미지 (사진=PIXABAY)

[뉴스인] 박상아 기자 = 소금 섭취가 많으면서 칼륨 섭취가 부족하면 칼륨을 충분히 섭취한 사람에 비해 고혈압 발생 위험이 6배 이상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단국대 운동처방재활학과 신윤아 교수는 지난 2013∼2014년 혈압ㆍ음식 섭취량(24시간 회상법 이용)ㆍ신체활동량(7일간 신체활동기록 활용)을 측정한 뒤 소금ㆍ칼륨 섭취량과 혈압과의 관계를 분석했다.

실험은 대학생 남자 221명, 여자 241명 등 총 46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결과는 한국웰니스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신 교수는 소금과 칼륨 섭취량이 중간 정도(각각 하루 2.8∼3.8g 섭취)인 대학생의 고혈압 발생 위험을 기준으로 삼았다고 전했다.

소금 섭취와 칼륨 섭취가 모두 많은(하루 3.8∼13.4g) 남녀 대학생의 고혈압 발생 위험은 기준보다 각각 남자가 2배, 여자가 3.1배 높았다는 설명이다.

소금 섭취는 많지만(하루 3.8∼13.4g) 칼륨 섭취는 적은(하루 0.6∼2.8g) 남녀 대학생의 고혈압 발생 위험은 기준보다 각각 남자 12.2배, 여자 25.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금을 많이 먹으면서 칼륨 섭취가 부족하면 남자 대학생은 6배, 여자 대학생은 8배나 고혈압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의미라는 설명이다.

신 교수는 논문에서 "과다한 소금 섭취는 동맥 혈관의 탄력성을 낮추고 혈관구조를 변형시켜 고혈압을 유발한다"며 "채소와 과일에 풍부한 칼륨이 혈압 상승 억제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 교수는 "남녀 대학생 모두에서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가 높을수록 수축기 혈압이 증가했다"며 "적정 체중 관리도 고혈압의 발생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준다"고 제안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