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7.1.23 월 09:16
상단여백
HOME 헬스 건강·라이프
술만 마시면 참을 수 없는 '담배'의 유혹…왜?
마소연 기자 | 승인 2017.01.03 17:39

[뉴스인] 마소연 기자  = 30대 회사원 박모 씨는 패기롭게 금연을 선언했지만, 이어지는 연말연시 술자리에 실패하고 말았다. 박씨는 "술을 한두 잔 마시면 담배를 피우고 싶은 유혹을 참기 힘들다"고 토로했다.

술만 마시면 담배 생각이 더 간절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이무형 정신건강의학과 원장은 3일 "술과 담배는 마약처럼 중독성이 강한 물질로, 뇌의 보상회로를 자극하는 작용이 유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담배를 피우면 니코틴이 체내에 흡수되어 혈관을 타고 뇌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수십 초에 불과하다. 이때 니코틴은 뇌의 보상회로를 자극해 신경전달물질 도파민을 분비시켜 쾌감이나 긍정적인 기분을 선사한다.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 역시 마찬가지로 작용한다.

그러나 이렇게 술과 담배와 같은 외부 요인에 의해 자주 도파민을 유발할 경우, 뇌는 어떻게 하면 쾌감을 얻을 수 있는지 학습하게 된다. 만일 술과 담배를 함께했다면 보상회로를 자극하는 힘은 더 커지게 되고 뇌는 더 많은 쾌감을 원하게 된다.

이무형 원장은 "일반적으로 한 가지 습관성 중독을 일으키는 물질에 의존하면 다른 중독 물질에도 의존하기 쉽다"며 "다사랑중앙병원에 입원한 알코올 의존증 환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80%가 흡연자로 나타난 사실로 미루어볼 때 음주가 흡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한 연구에 따르면 니코틴이 알코올의 쾌감을 높이는 한편 각성 역할로 졸음을 막고 음주량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코올은 니코틴 분해를 촉진해 담배 끊기를 어렵게 만들기도 한다. 음주가 금연을 방해하는 것이다.

이 원장은 "최근 담뱃값 인상, 금연구역 지정 등 정부의 적극적인 금연 정책으로 담배를 끊는 이들이 늘고 있지만, 정작 음주 문제는 간과하는 경향이 많다"며 "금연에 성공하고 싶다면 금주를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알코올과 니코틴과 같은 중독물질은 무작정 끊겠다는 마음으로 시작하면 작심삼일에 그치기 쉬우므로 구체적인 계획과 실천이 필요하다"며 "혼자서 힘들다면 지역의 중독관리지원센터나 전문병원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