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

UPDATED 2017.1.16 월 17:57
상단여백
HOME 헬스 의료
'홍합' 성분으로 뼈를 붙인다?…"혈액 내에서도 안정적"국내 연구진, 홍합 접착 단백질 이용한 내수성 뼈 접합제 개발
마소연 기자 | 승인 2016.12.27 11:22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액상형태의 내수성 뼈 접합제가 갖는 기능에 대한 도식. 홍합 접착 단백질로 이루어진 뼈 접착제는 기존 화학합성 접착제보다 강력한 접착력과 재생능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고대안암병원)

[뉴스인] 마소연 기자  = 홍합 성분과 갯지렁이의 원리를 이용해 혈액 내에서도 뼈를 안정적으로 고정하는 '뼈 접합제'가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27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 따르면 치과 전상호 교수와 포스텍 차형준 교수는 기존에 개발된 홍합의 접착 단백질과 바다 갯지렁이가 단백질과 바닷물만으로 견고한 모래집을 만드는 원리를 결합해 내수성 뼈 접합제를 개발했다.

화학합성 접착제보다 훨씬 강력한 접착력을 가진 홍합 접착 단백질의 원리를 활용해 연구진이 개발한 뼈 접합제는 혈액 내에서 내수성과 지속력, 기계적 물성, 접착 강도 등에서 기존 뼈 접합제보다 월등한 효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개발한 뼈 접합제와 식염수, 기존 뼈 접합제로 사용되고 있는 카복시메틸셀룰로스 등으로 뼈 입자를 응집하여 혈액에 노출한 후 혈액에 대한 내수성과 접착의 지속력을 확인하기 위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 결과 식염수와 홍합 접착 단백질만 사용한 경우 쉽게 뼈 입자가 와해했으며 카복시메틸셀룰로스를 사용한 경우 초기 결합력은 우수하였으나 일정 시간 이후에는 서서히 와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개발 접합제는 초기의 응집된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며 혈액에 대한 높은 내수성을 보였으며 결합한 상태가 일주일 이상 유지되면서 지속성 또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쥐 뼈가 손실된 부위에 뼈 입자를 이식해 재생능력을 시험한 결과 뼈 입자들 모두 안정적으로 이식해 뼈 입자 주변에서도 골 형성이 유도됐으며 기본의 접합제보다 1.5~3.6배 높은 뼈 재생능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상호 교수는 "개발된 뼈 접합제는 뼈 이식재의 접합뿐만 아니라 분쇄 골절과 같이 뼛조각이 파편화돼 고정수술이 어려운 경우에도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내수성과 접착력이 높으므로 다량의 출혈이 발생하는 부위나 강한 하중을 견뎌야 하는 머리뼈, 턱뼈 등의 부위에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제보 newsin@newsin.co.kr

<저작권자 © 뉴스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